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총영사 '매춘부 망언' 부인…美언론 녹취록 공개

소녀상 세워질 브룩헤이븐 시장도 "매춘부 발언 들은 적 있다" 증언
시노즈카 다카시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
시노즈카 다카시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리포터 뉴스페이퍼 홈페이지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위안부는 돈을 받은 매춘부'라는 망언을 해 파문을 일으킨 시노즈카 다카시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가 파문이 커지자 자신의 발언을 뒤집었다.

이에 시노즈카 총영사와 인터뷰를 한 애틀랜타 지역신문 기자는 인터뷰 녹취록을 공개했다.

또 평화의 소녀상이 곧 제막하는 애틀랜타 인근 소도시인 브룩헤이븐의 존 언스트 시장은 시노즈카 총영사가 사석에서도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발언을 한 적이 있다고 증언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언론과 애틀랜타 현지 한인단체 등에 따르면 시노즈카 총영사는 자신의 발언으로 한국 외교부의 규탄 성명이 나오는 등 국제사회의 반발이 거세지자, 애틀랜타 현지 WABE 방송에 "노스 애틀랜타 지역의 리포터 뉴스페이퍼와의 인터뷰에서 피해자들이 돈을 받은 매춘부라는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시노즈카 총영사를 대변해 배석한 총영사관의 오야마 도모코 영사는 "그(시노즈카)는 위안부가 강압에 의해 동원된 것이 아니라는 말을 한 것일뿐"이라며 "때때로 그것은 성노예로 표현되지만, 노예란 강압에 의해 동원된 것"이라고 말했다.

오야마 영사는 "강압에 의해 동원됐느냐 아니냐가 논쟁의 씨앗"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애초 시노즈카 총영사와 인터뷰를 보도한 리포터 뉴스페이퍼의 다이애나 벅비 기자는 시노즈카 총영사와의 인터뷰 녹취록을 후속기사에서 공개했다.

시노즈카 총영사는 녹취록에서 "20만 명의 사람이 노예로 동원됐다는 사실은 1990년대와 2000년대 일본 정부, 심지어 한국 정부 자료에서도 확인되지 않았다. 그것에 관한 어떤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니까 우선 이것은 역사의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시노즈카 총영사는 "아마도 알다시피 아시아 문화에서는, 그리고 어떤 나라에서는 소녀들이 가족을 돕기 위해 이런 직업을 하기로 선택한다는 것을 알지 않느냐"고 말했다.

제막 앞둔 조지아 주 브룩헤이븐 소녀상
제막 앞둔 조지아 주 브룩헤이븐 소녀상(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조지아 주 브룩헤이븐에 세워질 평화의 소녀상이 30일로 예정된 제막식에 앞서 8일 브룩헤이븐 시립공원 '블랙번2' 잔디밭에 대형상자에 덮인 채 설치돼 있다. 2017.6.3 [뉴스앤포스트 홍성구 대표 제공]

리포터 뉴스페이퍼는 또 시노즈카 총영사가 브룩헤이븐 시장과의 만남에서도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고 보도했다.

언스트 시장은 "그 발언(시노즈카 총영사의 인터뷰 발언)은 일관성이 있다. 그를 개인적으로 처음 만났을 때인데, 그는 그 사람들(위안부)의 일부가 매춘부였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언스트 시장은 브룩헤이븐 시 의회가 브룩헤이븐 시립공원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우기로 5월 23일 의결하기 이전에도 시노즈카 총영사가 그런 말을 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리포터 뉴스페이퍼는 이 문제와 관련해 애틀랜타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입장을 요구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전했다.

브룩헤이븐 시립공원에서는 30일 오전 10시 미국 남부에서는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이 제막한다.

리포터 뉴스페이퍼에 나온 시노즈카 총영사 인터뷰 녹취록
리포터 뉴스페이퍼에 나온 시노즈카 총영사 인터뷰 녹취록 [리포터 뉴스페이어 홈페이지 캡처]

앞서 시노즈카 총영사는 리포터 뉴스페이퍼와의 인터뷰에서 "일본군이 제2차 세계대전 기간에 대부분 한국에서 온 여성들을 성 노예로 삼았다는 증거는 없다"면서 그 여성들은 돈을 받은 매춘부들이었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다음은 리포터 뉴스페이퍼에 올라온 시노즈카 총영사 인터뷰 녹취록 음성파일.

https://soundcloud.com/dyana-bagby/japaneseconsulgeneral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