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 G20 치안 비상… 경찰은 광란파티하고 대형집회는 열리고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다음 달 7∼8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에 치안 비상이 걸렸다.

행정법원이 불허한 도심 공원 대형집회가 연방 헌법재판소의 허가 판정으로 열리는 것으로 바뀐 데다, 파견된 베를린 경찰이 광란에 가까운 집단파티를 벌인 탓이다.

28일(현지시간) 연방 헌재는 '반(反) 자본주의 캠프' 이름으로 계획된 함부르크 도심 공원 내 집회에 대해 조건부 허가 판정을 내렸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G20 정상회의를 반대하고 자본주의의 폐해를 비판하는 성격을 지닌 이 집회는 오는 30일부터 내달 9일까지 열린다. 이 기간 전 세계에서 1만 명이 함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함부르크에 파견된 베를린 경찰 숙소 [AP=연합뉴스]
함부르크에 파견된 베를린 경찰 숙소 [AP=연합뉴스]

헌재는 다만, 함부르크 당국이 집회 구역을 제한할 수 있고 집회 주최 측은 공원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는 등의 조건을 달았다.

구체적으로는, 숙박을 목적으로 한 텐트를 공원에 설치하지 말라고 했다고 포쿠스 온라인이 소개했다.

집회 주최 측은 애초 대규모 텐트 시위를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 함부르크 고등행정법원은 헌법이 규정한 집회보호 의무가 적용되지 않는 사례라며 이 집회를 금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렇게 경찰 치안이 절실한 상황에서 현지 파견된 베를린 경찰 500명 가운데 220명가량이 최근 숙소에서 도를 넘는 휴일 파티를 벌여 시민들에게 불안감을 줬다.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한 커플이 성관계하고, 한 경찰은 목욕용 가운을 입은 채 총기를 다뤘다고 제1 공영 ARD 방송 뉴스프로그램 타게스샤우가 토마스 노이엔도르프 베를린 경찰 대변인의 말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남성 경관들은 집단으로 소변을 보고, 담벼락에도 볼일을 봤다. 컨테이너 위에서 춤추고, 성행위를 하고, 총기를 든 채 옷을 벗고 놀았다는 말도 있다고 타게스샤우는 전했다.

클라우스 칸트 베를린 경찰청장은 이들 경찰의 부적절한 행위를 확인했다고 말하고 이들을 불러들여 훈육하거나 전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함부르크 당국은 1만1천 ㎡ 크기의 공간에 400명 수용 규모의 간이 구금시설을 들이고, 신속한 처벌을 위해 임시 법정을 만드는 등 치안력 증강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번 G20 회의에 대비하여 투입되는 경찰은 1만5천 명이며, 독일 전역에서 파견된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4: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