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美생산량 감소에 연이틀 반등…WTI 1.1%↑

미국 텍사스 주의 원유채굴장치
미국 텍사스 주의 원유채굴장치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국제유가가 이틀 연속으로 반등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8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0.50달러(1.1%) 상승한 배럴당 44.7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8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0.68달러(1.46%) 오른 배럴당 47.33달러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WTI 기준 국제유가가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배럴당 43달러 선에서 바닥을 다지면서 그간의 낙폭을 다소간 회복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날 미국의 원유 생산량이 하루 925만 배럴로 평균 10만 배럴 감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는 상승으로 방향을 잡았다. 아열대 폭풍 '신디'의 영향으로 원유재고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도 국제유가에 호재로 작용했다.

금값은 소폭 상승을 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2.2달러(0.2%) 상승한 온스당 1,249.10달러로 마감했다.

주요 국가의 통화정책 방향성이 엇갈리는 가운데 미 달러화가 하락하면서 금 가격을 뒷받침했다.

국제유가 반등 (PG)
국제유가 반등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4: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