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첫 방문지 장진호전투기념비란…한미동맹 새 상징물

美역사상 최악 전투 기념…文대통령 부모 '흥남철수' 길 열어준 전투
美해병 1사단, 장진호서 혹한속 사투로 중공군 12만명 남하 저지
靑 "장진호기념비 헌화로 한미동맹 특별함 강조하고 文대통령 가족사 연결"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공식방문 첫날인 28일(현지시간) 첫 일정으로 찾은 '장진호전투기념비'는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미국이 역사상 가장 고전했던 전투를 기리는 기념물이다.

미 버지니아 주(州) 콴티코 해병대 박물관에 건립된 기념비는 지난달 4일 제막식을 열고 일반에 공개된 지 두 달도 안 됐지만, 워싱턴DC에 있는 한국전참전용사기념공원과 함께 한미동맹의 주요 상징물로 떠올랐다.

장진호전투기념비
장진호전투기념비

장진호 전투는 1950년 11월 26일부터 12월 11일까지 17일간 영하 30∼40도의 혹한 속에서 미국 제1해병사단 1만5천여 명과 우리 육군 제7사단 병력 3천여 명이 함경남도 장진호 인근을 둘러싼 중공군 7개 사단 12만여 명의 포위망을 뚫고 흥남으로 철수한 전투다.

이 전투로 10만여 명의 피난민이 남쪽으로 철수할 수 있었고, 이 과정은 흥행 영화인 '국제시장'에서도 다뤄졌다.

무려 8배에 달하는 중공군과 맞섰던 미군은 4천500여 명이 전사하고 7천500여 명이 부상했을 정도로 희생이 컸다. 수많은 전쟁으로 최강국에 오른 미국의 전사(戰史)에서도 가장 고전했던 전투로 기록됐을 정도다.

이 때문에 장진호 전투는 한미 관계를 묘사하는 '혈맹(血盟)'이라는 표현과 가장 잘 부합하는 역사적 사건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첫 일정은 장진호전투기념비 헌화
문재인 대통령 첫 일정은 장진호전투기념비 헌화

문 대통령이 장진호전투기념비를 찾은 것은 한국 대통령으로서의 첫 방문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지만, 무엇보다 문 대통령의 부모가 흥남 철수 작전을 통해 부산으로 피난 온 피난민 출신이라는 점에서 더 큰 의미가 있다.

당시 흥남 철수를 가능케 한 미군 제1사단의 희생이 없었더라면 지금의 문 대통령도 없었을 것이란 명제가 성립하기 때문이다.

이런 배경은 문 대통령이 첫 일정으로 장진호전투기념비 헌화를 잡은 이유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취임 후 미국을 처음으로 찾은 문 대통령과 미국의 인연을 부각하는 중요한 '스토리 텔링'의 소재가 될 수 있어서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26일 청와대 브리핑에서 "장진호 전투기념비에 헌화하는 것은 한미동맹의 특별함을 강조하는 동시에 문 대통령의 가족사와도 연결되는 상징성이 있다"고 말했다.

장진호 전투에서 싸웠던 미 예비역 해병들은 전투가 벌어진 장진군 고토리에서 눈보라가 그친 밤에 밝은 별이 뜬 것을 신호탄으로 포위망을 뚫은 것을 기리고자 '고토리의 별'을 그려 넣은 배지를 달고 있다.

이 '고토리의 별'이 공식 기념물로 형상화된 것이 바로 장진호 전투기념비다.

기념비는 8개의 판(板)으로 둘러싼 2m 높이의 팔각형 기단 위에 장진호 전투를 상징하는 '고토리의 별'을 올린 형태다.

기단부 정면에는 장진호 전투를 설명하는 판이 있고, 나머지 7개 패널에는 장진호 전투의 지역별 세부 내용이 설명돼 있다.

기념비 건립비용(60만 달러, 한화 약 6억8천만 원) 중 3억 원을 우리 정부가 지원했다.

흥남에서 '메러디스 빅토리호'를 타고 부산으로 철수하는 피난민들
흥남에서 '메러디스 빅토리호'를 타고 부산으로 철수하는 피난민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4: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