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우디 A6·A7, 벤츠 B200cdi 등 24개 차종 5천700대 리콜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아우디·메르세데스-벤츠의 승용차와 BMW의 이륜차 등 5천700여대가 리콜된다고 국토교통부가 29일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아우디 A6 50(3.0ℓ 가솔린) TFSI, A7 50(3.0ℓ 가솔린) TFSI 등 2개 차종 3천294대는 연료펌프 오작동으로 리콜된다.

연료호스에 높은 압력이 가해지면 균열이 발생해 연료가 누출돼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리콜 결정된 아우디 A6 50 TFSI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리콜 결정된 아우디 A6 50 TFSI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수입·판매한 벤츠 승용차 21개 차종 2천384대는 3가지 사유로 리콜된다.

벤츠 B200 CDI 등 7개 차종 1천549대는 브레이크를 밟는 힘을 증가시키는 부스터에 연결된 진공 호스 강도가 낮아 제동력이 저하될 가능성이 발견됐다.

벤츠 AMG G 63 등 5개 차종 730대는 조향장치의 조향축을 연결하는 부품인 스티어링 커플링이 마모돼 방향 제어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벤츠 CLA 250 4MATIC 등 9개 차종 105대는 동승자석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리콜된다.

리콜 결정된 벤츠 B 200 CDI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리콜 결정된 벤츠 B 200 CDI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BMW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BMW G310R 이륜차 53대는 브레이크 장치와 핸들을 고정하는 볼트가 풀려 방향 제어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리콜된다.

리콜 결정된 BMW 310 R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리콜 결정된 BMW 310 R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해당 제작사는 리콜 대상 자동차·이륜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리콜 시행 전 자비로 수리한 경우는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 리콜 대상 자동차·이륜차

제작사 차명(형식) 결함장치 제작일자 대상대수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주) A6 50(3.0리터 가솔린) TFSI 연료펌프 '11.04.05∼'12.06.06. 2,261
A7 50(3.0리터 가솔린) TFSI '11.03.16.∼'12.05.30. 1,033
소 계 3,294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주)
A 200 브레이크부스터 진공호스 ‘12.12.07. 1
A 200 CDI ‘12.07.02.∼'13.03.11. 7
A 250 ‘12.06.25. 1
B 200 ‘12.11.30. 1
B 200 CDI ‘11.11.05.∼'13.04.30. 1,532
B 250 ‘13.01.30. 1
CLA 200 CDI ‘13.03.19.∼'13.04.08. 6
AMG G 63 조향장치(스티어링 커플링) 연결부품 ‘12.09.24.∼'16.07.15. 323
AMG G 65 ‘14.05.12.∼'16.07.04. 7
G 350 D ‘15.06.02.∼'16.03.16. 82
G 500 ‘16.01.12. 1
G 350 BLUETEC ‘12.09.17.∼'15.04.29. 317
A 200 동승자석 에어백 ‘16.08.17.∼'16.09.16. 28
AMG CLA 45 4MATIC ‘16.08.09.∼'16.09.02. 5
AMG GLA 45 4MATIC ‘16.09.20. 1
B 200d ‘16.09.06.∼'16.09.26. 12
CLA 250 4MATIC ‘16.08.09.∼'16.09.26. 41
GLA 200 CDI 4MATIC ‘16.08.19. 1
GLA 200d ‘16.08.16.∼'16.09.20. 13
GLA 200d 4MATIC ‘16.09.19.∼'16.09.20. 3
GLA 45 AMG 4MATIC ‘16.09.21. 1
소 계 2,384
비엠더블유
코리아(주)
BMW G 310 R ① 핸들 바 고정 볼트
② 브레이크 캘리퍼 고정볼트
'17.02.18.∼'17.03.03. 53
소 계 53
총 계 5,731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