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글로벌 증시 호황에 날개 돋친 ELS·DLS

발생·상환 규모 모두 급증…"손실 위험도 커 투자 시 유의해야"


발생·상환 규모 모두 급증…"손실 위험도 커 투자 시 유의해야"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올해 1분기 글로벌 증시가 호조를 보여 파생결합증권 발행과 상환 규모가 동시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분기 파생결합증권 발행액은 27조6천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0.4%(11조4천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상환액도 12조3천억원에서 30조4천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상환액이 발행액보다 더 많아 잔액은 101조5천억원에서 97조7천억원으로 감소했

(제공=금융감독원)
(제공=금융감독원)

유형별로 보면 주가연계증권(ELS)의 경우 1분기 발행액이 19조9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9.0%(9조9천억원) 증가했다.

상환액도 7조원에서 24조원으로 급증했는데 유로스탁50(Eurostoxx50)과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 등 기초자산 가격이 상승하며 조기상환 규모가 늘었다.

상환액이 크게 늘면서 3월 말 현재 ELS 발행잔액은 지난해 3월 말(69조3천억원)보다 6.8% 줄어 64조6천억원에 그쳤다.

기초자산이 유로스탁50(40조4천억원)인 경우가 비중이 가장 컸고 이어 코스피200(28조원), HSCEI(24조6천억원) 순이었다.

기타파생결합증권(DLS)은 1분기 발행액이 지난해 1분기보다 24.2%(1조5천억원) 늘어 7조7천억원에 달했다.

상환액은 20.8%(1조1천억원) 증가한 6조4천억원이고 3월 말 현재 잔액은 1년 전보다 2.8%(9천억원) 늘어난 33조1천억원이다.

(제공=금융감독원)
(제공=금융감독원)

이들 파생결합증권의 발행과 헤지운용에 따른 이익은 1천427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말 현재 파생결합증권의 헤지자산 평가금액은 98조6천억원이며 이 중 채권운용 비중(73.2%)이 가장 컸다.

금감원은 "ELS는 손실이 발생할 경우 손실 규모가 커지는 꼬리 위험이 있는 상품이므로 유의해야 한다"며 "파생결합증권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감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금융당국은 부적격 투자자 등에 대한 숙려제도, 문자와 이메일을 통한 ELS 투자광고 규제 등을 시행 중이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