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화∼석모도 '육로' 개통…30년 뱃길 역사 속으로

1987년 석모도 첫 취항…여객선 4척 매각 예정
석모도 운항 여객선
석모도 운항 여객선[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강화도 본섬과 석모도를 잇는 연륙교가 개통하면서 석모도와 육지를 오가던 유일한 뱃길이 30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29일 인천시 강화군에 따르면 강화군 내가면 외포리∼석모도 석포리의 여객선 운항이 다음 달 1일부터 모두 중단된다. 이달 30일까지만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까지 2시간 간격으로 운항한다.

이 항로는 1987년 삼보 7호(124t)와 삼보 1호(390t) 여객선이 취항한 이후 30년간 석모도와 강화도 본섬을 연결하는 유일한 뱃길이었다.

이들 배는 각각 승객 166명·차량 32대와 승객 300명·50대를 태우고 매일 30분 간격으로 석포리와 외포리를 오갔다.

2000년부터는 삼보 2호(413t)와 삼보 6호(429t)도 같은 항로에 취항해 석모도를 찾는 관광객과 주민들의 발이 됐다. 지난해 이들 여객선을 이용한 관광객은 84만 명, 차량만도 28만대나 된다.

'걸어서 석모도까지' 개통 앞둔 강화 석모 대교
'걸어서 석모도까지' 개통 앞둔 강화 석모 대교[연합뉴스 자료 사진]

그러나 2013년 착공한 석모 대교가 4년여 만인 이달 28일 개통하면서 이 항로를 운영해온 선사(삼보 해운)는 여객선 4대를 모두 매각 처분한다.

건조한지 20년이 지난 삼보 1호 여객선은 이미 터키의 한 해운에 매각됐다.

삼보 해운 관계자는 "관광객이 많은 성수기에는 여객선 3대가 교대하며 10분 간격으로 사람들을 실어나르기도 했다"며 "뱃길이 끊기기 전 마지막으로 여객선을 타기 위해 찾은 관광객도 있었다"고 했다.

강화군은 석모도 내 주차장을 비롯한 교통 편의 시설 확충에 나서는 한편 여객선 운항 중단으로 상권이 약화할 것으로 우려되는 석포항과 외포항의 활성화 방안을 모색 중이다.

강화도 버스 노선이 석모도까지 운행할 수 있도록 조정했고, 대표 관광지에는 공영주차장을 짓거나 민간 주차장을 확보한 상태다.

강화군 관계자는 "항로 운항 중단으로 이동 인구가 줄면 항구 인근 상권이 약화할 것으로 보여 다양한 개발 사업 계획을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확정된 방안은 없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