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진상조사 착수…안철수 인지·윗선개입 여부 뇌관(종합)

송고시간2017-06-28 18:33

카톡 공개·구치소 방문조사도 추진…"모든 가능성 열고 조사"

진실공방 양상도…檢 수사 결과 따라 메가톤급 파장 전망

심각한 박주선
심각한 박주선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국민의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경기도 현장 비상대책위원 회의'에서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며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국민의당이 26일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파문과 관련해 '성역없는 진상규명' 의지를 드러내면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김관영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진상조사단은 활동을 시작하는 동시에 이번 사안의 핵심 관계자 중 하나인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면담 조사했고, 이후 이유미 씨가 수감된 구치소까지 찾아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번 조작 사건에 당 관계자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는 만큼 이 사안에 관계된 사람은 한 명도 빠짐없이 만나보겠다는 것이 김 단장의 생각이다.

다만 당 지도부 일각에서는 이번 사안을 이씨가 단독으로 벌인 일이라고 주장하면서 이유미 씨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는 등 당 조직과는 무관하다는 점을 증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당 안팎에서는 만에 하나라도 당내에서 이 씨에게 조작을 지시한 일이 있었다거나, 안 전 대표 등 지도부가 미리 이 일을 인지했다는 결론이 내려질 경우 그 파장이 엄청날 것으로 보고 조사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민의당 진상조사 착수…안철수 인지·윗선개입 여부 뇌관(종합) - 1

◇ 진상조사 시작…"이유미 면회라도 간다. 安도 만나야" = 김 단장은 이날 조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하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겠다는 뜻을 확고히 밝혔다.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이번 일은 당원 이씨의 과도한 열정 때문에 일어난 단독 범행이라고 보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지만, 진상을 조사하는 입장에서는 미리 특정한 방향으로 무게를 두지 않고서 객관적으로 살피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선거 당시 공명선거추진단장을 맡았던 이용주 의원이 전날 기자들과 만나 사건 개요를 설명하며 이씨의 개인행동이라고 설명했지만, 김 단장은 "이 의원의 설명 역시 하나의 참고 자료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김 단장은 이씨부터 안 전 대표에 이르기까지 관련된 사람들을 전부 만나 조사하기로 했다.

특히 검찰에 의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핵심 관계자 이유미 씨를 조사하기 위해 조사단이 직접 면회를 가겠다는 방침이다. 안 전 대표에 대해서도 김 단장은 "전체적인 조사결과를 발표하기 전에 반드시 면담하겠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진상조사 순서에 대해서는 조사단이 오늘 중에 논의해야 하지만, 제 생각에는 이 조작 증거가 어떻게 공명선거추진단에 전달됐고, 어떤 검증작업을 거쳐 어떻게 브리핑 됐는지 과정을 소상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공명선거추진단장이 발표 전 당시 총괄 본부장인 장병완 의원이나 선대위원장이었던 박지원 의원, 후보였던 안 전 대표에게 보고했는지도 조사를 해야 한다"며 광범위한 조사를 예고했다.

국민의당 진상조사 착수…안철수 인지·윗선개입 여부 뇌관(종합) - 2

◇ 安 사전인지 여부 최대쟁점…'윗선개입' 진실공방에 카톡창도 공개 = 이번 진상조사의 최대 쟁점은 안 전 대표가 의혹제보 조작 사실을 미리 알았는지다.

물론 국민의당 인사들은 윗선의 개입이 없는 이씨의 단독 범행으로, 지도부나 안 전 대표가 사전에 알지도 못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용주 의원은 이날 이유미 씨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지난 4월22일부터 의혹 발표 이튿날인 5월6일까지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까지 공개하면서 '상층부'의 결백 증명에 주력했다.

여기에서 이 전 최고위원이 "팩트를 준비해야 한다"고 이 씨에게 제보를 뒷받침할 추가 자료를 요구하자 이씨가 "(제보자가) 이 정도 했으니 그만하자는 입장이다. 정말 난처하다"고 답한 내용이 나와있다. 여기에 이 전 최고위원은 "내일 오전에 다시 연락해보라"고 거듭 말한 것으로 돼 있다.

또 이 전 최고위원은 "증빙을 못 하면 역풍이 분다", "(제보자의) 말이 사실이라면 이건(민주당 반박) 새빨간 거짓말"이라고도 했다.

이 대화는 이씨의 제보가 조작이라는 것을 이 전 최고위원도 몰랐다는 증거라고 이 의원은 강조했다.

그럼에도 당 밖에서는 국민의당 내에 사건에 관여하는 등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었으리라는 의혹을 거두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 나와 "개인 혼자서 조작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캠프마다 상황실을 통해 보고가 다 올라가게 돼 있다"며 "누군가가 (조작을) 지시하고, 또 누군가가 액션플랜을 짰으리라는 것이 상식적 추론"이라고 주장했다.

여기에 이씨가 검찰에서 '독자적 판단으로 범행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자 이런 의혹은 더욱 거세지는 양상을 보였다.

만일 검찰 조사가 이뤄진 뒤 국민의당 주장과 다르게 '윗선'의 개입이 있었다거나, 당 지도부가 사전에 이 사건을 알고 있었다는 것으로 결론이 내려진다면 당 전체가 '메가톤급' 후폭풍에 휩싸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특히 안 전 대표가 이번 사건이 터진 뒤 일절 입장을 내놓지 않으면서, 안 전 대표의 '침묵'이 언제까지 이어질지에도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국민의당 진상조사 착수…안철수 인지·윗선개입 여부 뇌관(종합) - 3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