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역풍에 "先 제보조작 수사-後 채용특검 여부 검토"

송고시간2017-06-28 12:18

"더이상 개인의견 표출않는 게 당원 도리"…당내 혼선에 경고음

(서울·수원=연합뉴스) 송수경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은 28일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파문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마무리된 뒤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 여부를 결정하는, 이른바 '선(先) 제보조작 검찰수사-후(後) 특혜채용 특검 검토'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제보조작과 특혜채용 의혹을 동시에 특검을 통해 해결하자는 당 일각의 주장에 대해 "물타기 아니냐"는 여론의 역풍에 직면한 데 따른 것이다.

당 지도부는 이날 경기 수원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방향을 정리했다고 박주선 비대위원장이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많은 국민이 제보조작 사건으로 인해 문준용씨 취업특혜 사건이 덮여서는 안 되고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는 이야기를 하는데, 제보조작 문제가 종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특검을 주장하면 자칫 오비이락 격으로 사건을 덮거나 꼬리자르기식 수사로 당의 위기를 전환시키려는 술수라는 비난이 있을 수 있다"며 "검찰수사가 종결된 뒤 문준용씨 특검 도입 여부를 당론으로 결정하는 것이 맞다고 비대위에서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한 분도 이견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당 일각의 특검론에 대해선 "오늘 지도부에서 결론을 맺은 만큼, 더 이상은 개인 의견이 표출되지 않아야 하지 않겠느냐"며 "그것이 공당이 위기에 처한 상황 속에서 당원이 해야 할 도리"라고 지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안철수 전 대표 측과 이번 문제 대응에 있어 교감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 문제와 관련해 안 전 대표와 교감한 바 없다"며 "안 전 대표도 언론을 통해 이 내용을 소상히 파악하리라고 짐작이 된다. 본인도 신변을 정리하며 가다듬고 있지 않겠는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가 종결되고 진상이 규명되지 않는 상태에서 대선후보였던 안 전 대표에게 '이렇게 하라, 저렇게 하라'고 지시하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공당으로서 엄중함을 인식하기 때문에 진상조사 결과가 나오면 당헌·당규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하게, 국민 눈높이에서 처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번 사태의 여파로 청문 정국에서 당 입지가 위축되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당내에서 잘못된 범법행위는 범법행위대로, 국민의당이 국회에서 해야 할 역할과 소임은 그것과 별도라고 생각한다"며 "인사청문 정국에서의 부적합 대상자는 철저하게 검증하고 당의 입장을 명쾌하게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이 처한 상황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 하거나 국민의당을 호도해서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자세야말로 협치 구도를 파괴하는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번 파문에 대한 당 차원의 조직적 개입이 드러날 경우 당 해체론을 거론한 데 대해 "조직적 조작이나 은폐 행위가 있었다면 새정치를 목표로 출범한 이 당의 존재 목적과 가치가 전혀 없다"며 "그런 상황이 온다면 제가 앞장서서 해체수순을 밟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역풍에 "先 제보조작 수사-後 채용특검 여부 검토" - 1

아직은 고요한 당사
아직은 고요한 당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조작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 중인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 직원들이 출근을 하고 있다. hama@yna.co.kr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