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만취인사 폭주 정부"…3인방 사퇴 압박

송고시간2017-06-28 12:29

이낙연 총리 겨냥 '허수아비 총리' 비난


이낙연 총리 겨냥 '허수아비 총리' 비난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송영무 국방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일인 28일 이른바 '부적격 신(新) 3인방'의 사퇴에 화력을 집중했다.

한국당은 전날 송 후보자의 음주운전 은폐 사실을 추가 폭로하며 기세를 올린 만큼 현 정부의 인사를 '만취 인사'라고 몰아붙이며 해당 인사들의 지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이쯤이면 본인이 사퇴하든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해야 할 당연한 일인데도 청문회까지 간다고 한다"며 "국민의 상식을 뛰어넘는 비상식 정부이고 국회는 안중에도 없는 만취 인사, 폭주 정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원내대표는 특히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재고 요청 사실을 언론을 통해 공개한 이낙연 국무총리를 겨냥, "뒤늦게 자랑하는 모습이 민망하다"면서 "책임 총리의 모습은 오간 데 없고 허수아비 총리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고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서는 "'신 부적격 3인방'에 대해선 청문회 자체를 할 의미가 있느냐는 회의도 많다"며 "청문회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도 회의에서 "지금까지의 인사를 보면 인사 참사, 검증 참사, 총체적 부실 인사"라며 "이 정권은 생각은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고 행동은 내맘대로"라고 비판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당의 인사청문 위원들이 이런 청문회에 임하는 게 의미가 있는지 심각한 자괴감을 표출하는 상황"이라며 "정부 초기부터 충언을 포용하지 않는 정부가 되면 불통을 넘어 먹통 정권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 후보자의 음주운전 사실을 공개한 김학용 의원 역시 MBC라디오에 출연해 "송 후보자가 정상적인 분이면 벌써 몇 번을 사퇴했어야 한다"며 "역대 국방장관 후보자 중에서 송 후보자보다 문제가 많은 후보자는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사퇴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지금 드러난 것만 위장 전입, 논문 표절, 전관예우, 계룡대 군납비리 사건 무마 시도, 만취 음주운전 은폐 의혹 등 너무 많다"며 "이걸 어떻게 다 소화할지도 고민"이라고 말했다.

정우택 주요당직자회의 발언
정우택 주요당직자회의 발언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6.28
srbaek@yna.co.kr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