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무 "용퇴까지 고민했지만 누명 벗겠다는 생각에 나와"

송고시간2017-06-28 11:27

율촌 월자문료 3천만원 "협상 없었다…저도 깜짝 놀랐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고상민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28일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용퇴까지도 고민했지만, 누명을 벗겠다는 생각이 더 강해 국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송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국방위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이 '용퇴를 고민해 봤느냐'는 질문에 "고민은 많이 해봤다. 청문회를 통해 진실과 정직함을 드리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지금 제기된 문제가 사실과 달라 적극적으로 해명해 누명을 벗어야 한다는 심정이냐'고 묻자 "그런 면이 더 강하다"고 대답했다.

그는 법무법인 율촌에서 받은 월 3천만 원의 자문료에 대해 "(자문료에 대한) 협상이 전혀 없었다"며 "저도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답변하는 송영무 국방장관 후보자
답변하는 송영무 국방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송영무 국방장관 후보자가 28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7.6.28
hihong@yna.co.kr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