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지자체에 '가축전염병 전담조직' 신설…수의사 350명 채용

송고시간2017-06-28 12:00

소규모 축산농가 주변 소독
소규모 축산농가 주변 소독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가축전염병 전담조직이 신설되고, 수의직 공무원 350명이 신규 채용된다.

행정자치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가축전염병 대응체계' 보강방안을 각 지자체에 통보했다고 28일 밝혔다.

행자부에 따르면 각 도(道) 본청에는 동물방역전담과, 시·군에는 동물방역전담팀이 각각 설치된다.

기존에 축산 진흥업무와 가축 방역업무가 같은 부서에서 이뤄지다 보니 '진흥'과 '규제' 업무가 혼재돼 특정 상황에 대응이 쉽지 않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동물방역 전담부서 설치와 관련해 각 지자체는 총 350명의 수의사를 뽑는다.

신속한 인력 보강을 위해 필기시험 없이 서류와 면접만으로 채용이 가능한 '경력경쟁임용시험'을 통해 해당 인력을 선발하기로 했다.

채용 방법에는 상대적으로 높은 연봉 책정이 가능한 '임기제공무원' 충원 방안도 포함됐다.

지자체 단위별 인력 충원 규모는 도(道) 본청 49명, 광역시 본청 6명, 동물위생시험소 46명, 시·군이 249명이다.

가축전염병 발생 현장에서 비상근무를 이어온 수의직 공무원에 대한 처우개선 방안도 마련됐다.

수의직 공무원 충원이 어려운 시·군의 경우 의료업무수당을 월 최대 50만원까지 인상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의료업무수당은 월 15만원이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