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 사느라 빠듯한 가계살림…1분기 여윳돈 14조로 '뚝'

송고시간2017-06-28 12:00

작년 동기의 절반 수준…비금융법인기업은 3분기 연속 여유자금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올해 1분기(1∼3월) 우리나라 가계의 여유자금이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경기 호황의 영향으로 주택을 많이 산 탓이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17년 1분기 중 자금순환(잠정)'을 보면 지난 1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14조1천억원으로 작년 4분기(19조2천억원)보다 약 5조1천억원 줄었다.

1년 전인 작년 1분기(29조5천억원)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했다.

순자금운용은 예금, 보험, 주식투자 등으로 굴린 돈(운용자금)에서 빌린 돈(조달자금)을 뺀 금액을 말한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의 순자금운용이 줄어든 것은 신규 주택 구매를 지속하고 소비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가계가 대출을 많이 받아 집을 많이 산 것이다.

올해 1분기 가계대출은 16조8천억원 늘었다.

특히 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4조2천억원으로 작년 1분기(2조1천억원)의 2배 수준으로 뛰었다.

금리가 높은 2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이 급증하면서 가계 부담이 커졌다.

주택담보대출 광고[연합뉴스 자료사진]
주택담보대출 광고[연합뉴스 자료사진]

금융회사를 제외한 기업(비금융법인기업)은 순자금운용이 작년 4분기 1조4천억원에서 올해 1분기 2조7천억원으로 확대됐다.

비금융법인기업은 작년 3분기(6조원) 이후 3분기 연속 순자금운용에서 플러스를 기록했다.

그동안 투자의 주체인 기업은 가계, 금융기관 등으로부터 조달자금이 운용자금보다 많았지만 이런 흐름이 크게 바뀌었다.

한은은 설비투자 호조에도 일부 공기업의 실적 개선으로 비금융법인기업의 순자금운용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1분기에 공기업은 순자금운용 규모가 2조5천억원을 기록했지만 민간기업은 2천억원에 그쳤다.

일반정부 부문은 순자금운용 규모가 6조6천억원으로 작년 4분기(7조5천억원)보다 줄었다.

다만, 국세 수입 증가로 작년 1분기(1조5천억원)에 비해 크게 늘었다.

한은이 2008년 국제기준 국민계정체계에 따라 관련 통계를 작성하고 나서 1분기 기준으로 최대치다.

1분기 국내 부문 전체의 순자금운용은 26조2천억원으로 전분기(30조2천억원)보다 축소됐다.

지난 3월 말 현재 우리나라의 비금융부문의 금융자산은 7천366조1천억원으로 석 달 사이 87조4천억원 늘었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는 55조3천억원, 일반정부는 42조8천억원 늘었지만 비금융법인기업은 10조7천억원 줄었다.

금융부채는 1분기에 36조9천억원 늘어난 4천924조8천억원으로 집계됐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20조9천억원, 일반정부가 27조5천원 각각 늘어난 반면, 비금융법인기업은 11조6천억원 줄었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금융부채는 3월 말 1천586조8천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0조9천억원 늘었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금융부채 대비 금융자산 비율은 2.17배다.

한은은 이 비율이 주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작년 말(2.16배)보다 올랐다고 분석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