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남권 부동산 투자자 6·19 대책에도 재개발 관심

송고시간2017-06-28 10:41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 부동산 투자자들이 정부의 6·19 대책에도 재개발지역 투자에 여전히 관심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투자자의 모임인 바른 부동산아카데미는 최근 회원 339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한 결과 6·19 부동산 대책의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시각이 많았다고 28일 밝혔다.

청약조정지역으로 추가로 지정된 곳이 많지 않았고 재건축 규제도 거의 도입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견본주택[연합뉴스 자료사진]
견본주택[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도 투자자들은 정부 대책 가운데 동남권 부동산시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내용으로 전매제한 기간 강화(39.6%)를 꼽았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강화(36.6%)와 추가 조치 예고(14.9%) 등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추가로 도입될 수 있는 부동산 정책으로 투자자의 36%는 지방 민간택지 전매제한 기간 신규 설정을 들었다. 투기과열지구 지정(27.5%)과 조정대상 지역 추가 선정(18%), LTV·DTI 강화(10.9%) 등을 예상하는 투자자도 많았다.

6·19 대책 이후 유망 투자상품을 묻는 물음에 응답자의 49.3%가 재개발지역 투자라고 답했다. 19.8%는 기존 아파트, 18.3%는 신규 입주 아파트를 꼽았다.

아파트 분양권을 유망 투자상품으로 답한 사람은 8%에 불과했다.

심형석 영산대 부동산·금융학과 교수는 "부산·울산·경남지역 재개발 아파트는 대부분 입지 조건이 좋은 도심에 있는 데다 대출 규제와 초과이익환수제까지 피할 수 있어 투자자들이 인기 상품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