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농민들, 장관 청문회 앞 시위 "가슴 탄다…벼수매가 환수중단"

송고시간2017-06-28 10:47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농민·농업 관련 단체들이 28일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벼 수매가 환수중단'을 요구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전국쌀생산자협회는 "새 정부는 박근혜 정부의 실패한 쌀 정책인 벼 수매가 환수를 중단하고 농민들과 머리를 맞대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벼 수매가란 정부가 공공비축을 위해 벼를 미리 사들이고자 농가에 '우선 지급'하는 금액을 말한다. 지난해 8월 1등급 40㎏ 포대 기준으로 4만5천 원이 책정됐다.

그러나 쌀값 폭락으로 같은 기준의 실제 매입 가격이 4만4천140원으로 확정되자, 정부는 농민으로부터 차액을 돌려받기로 했다고 단체들은 전했다.

환수 금액은 총 197억2천만원으로 농가당 7만8천원 수준이다.

단체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공약과 달리 새 정부는 벼 수매 환수 독촉 고지서를 발송하며 가산금 부과로 농민을 협박했다"면서 "이 때문에 쌀값 폭락이 멈추지 않아 가슴이 타들어 간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김 후보자에게 "벼 수매가 환수 등 농업 적폐를 청산하고 농업 개혁에 나서라"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iam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