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도통신 "북한, 매년 석유제품 30만t 러시아에서 조달"

송고시간2017-06-28 10:10

'39호실' 출신 탈북자 인터뷰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북한이 최근까지 러시아로부터 연간 20만~30만t의 석유제품을 수입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8일 한 탈북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의 비자금을 관리하는 '39호실'에서 연료조달을 담당했던 간부출신 탈북자 리정호(59)씨가 이같이 주장했다고 전했다.

리씨는 "북한이 1990년대부터 연료를 러시아로부터 수입하고 있다. 대부분은 경유다"라며 "싱가포르의 여러 중개업자를 통해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나홋카에서 운반해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이 공급하는 원유를 정제한 가솔린과 경유는 17만~20만t으로, 군부문이 독점한다"며 "러시아산은 자동차, 선박, 열차 등 폭넓게 유통된다"고 덧붙였다.

통신에 따르면 리씨는 39호실에서 농수산물 수출과 해운을 담당하는 대흥총국의 무역관리국장을 지냈다. 일본과 북한 사이의 무역, 러시아 극동으로부터의 연료 조달, 중국에 대한 석탄 수출 등을 담당했다.

그는 중국 다롄(大連)에 거주하다가 2014년 한국에 망명했으며 현재는 미국 워싱턴 교외에 살고 있다.

통신은 리씨가 실명으로 언론 인터뷰에 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소개했다.

리씨에 따르면 39호실은 대흥총국 등 5개그룹을 중심으로 금과 농수산물의 수출과 가공무역, 노동자 파견 등 다양한 활동으로 외화를 획득하고 있다. 그는 2014년 7월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북한 대신 한국을 방문한 것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반발했고, 러시아와 동남아시아 국가들과의 무역 확대를 지시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통신은 리씨가 미국 정부 교관과 면회하기도 했다고 전하며, 북한 경제를 지원하는 러시아 루트의 존재가 확인된 만큼 제재강화의 새로운 초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日언론과 인터뷰하는 탈북자 리정호씨
日언론과 인터뷰하는 탈북자 리정호씨

(워싱턴 교도=연합뉴스) 탈북자 리정호(59)씨가 지난달 31일 미국 워싱턴에서 일본 교도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다. 리씨는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최근까지 북한에 연간 20만~30만톤(t)의 경유 등 석유 제품을 북한에 밝혔다. 2017.6.28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