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전남 학교비정규직 29∼30일 파업 예고…급식 차질 우려

송고시간2017-06-28 11:18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학교 비정규직 노조가 29일부터 파업을 예고해 조합원 비율이 높은 학교급식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28일 광주시·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가 노동위원회 조정 실패에 따라 29일부터 이틀 동안 파업을 예고했다.

교섭 과정에서 노조는 기본급 2016년 대비 5% 인상, 장기근무가산금 명칭을 근속수당으로 변경하고 상한 없이 근속 1년당 5만원씩 인상 등 각종 수당 증액을 요구하고 있다.

노사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전남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했으나 2차 조정회의에도 실패해 지난 23일 조정 중지 결정에 따라 파업을 결정했다.

조합원 비율이 가장 높은 학교급식 종사자들이 파업에 참여하게 되면 당장 학교급식에 큰 차질이 예상된다.

학교급식 종사자는 광주시교육청의 경우 전체 공무직 조합원 3천200여명 가운데 2천200여명, 전남도교육청의 경우 전체 4천600여명 가운데 3천여명을 차지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은 이번 파업에 학교급식 종사자들의 참여율이 35% 정도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전체 327개 학교 가운데 65%인 213개 학교는 정상급식을 할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파업 참여 조합원 비율이 높은 학교 가운데 61곳은 도시락 지참, 46곳은 빵과 우유 등 대체식품 제공, 6개 학교는 단축수업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전남도교육청은 3천여명의 학교급식 종사자의 파업 참여율을 29일 29%, 30일 17%로 파악했다.

파업에 참여하는 조합원이 많은 220여개 학교 가운데 100여개 학교는 도시락을 지참하고 60여개 학교 단축수업, 39개 학교 대체식품 제공, 20여개 학교 체험학습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일부 학부모는 이번 학교비정규직 노조의 파업과 관련해 교육청에 전화를 걸어 급식에 차질이 없어야 한다며 항의하기도 했다.

한 학부모는 "수년 전에 무기계약직으로 바뀌어 정년이 보장되는 등 사실상 정규직 신분이 된 것으로 아는데 급식을 빌미로 파업을 벌이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교육청은 급식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대책을 마련해 학생들이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예측한 파업 참가율은 파업 이틀 전에 파악한 상황이어서 29일이 되면 낮아질 수도 있다"며 "상황에 따라 대체인력을 투입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어 급식에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회원들이 지난 26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학교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하고 총파업을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회원들이 지난 26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학교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하고 총파업을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