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주선 "이유미 단독범행으로 본다…조직적 개입이면 당 해체"

송고시간2017-06-28 09:39

당 차원 안철수 조사에 "필요성 있다면 예외로 할 이유 없다"

"새 사실 나오면 지위 막론하고 수사의뢰"…쌍끌이 특검 '시기상조'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문준용 의혹 제보 조작사건과 관련, "만일 당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면 이 당은 새 정치를 하는 게 아니라 구태정치, 범죄정치를 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해체해야 된다"면서 "제가 앞장서 해체작업을 주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MBC 및 YTN 라디오에 출연, "당원 이유미씨의 너무 과도한 열정 때문에 일어난 단독범행이라고 보고 있다"면서도 "법적, 도덕적 책임 외에 정치적 책임을 질만 한 사항이 수사 결과로 밝혀지면 다 져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유미씨가 문자 메지를 보내 '혼자 한 게 아니라 당이 기획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막상 구속되니 자기 범행을 합리화하고 동정을 얻으려는 뜻에서 문자를 보냈던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아무튼 이것이 사실이면 저희 당은 존속할 이유도, 필요도 없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당시 제보 확인 절차를 소홀히 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이유미라는 사람이 2030부단장 맡은 열정적 당원인데 이걸 허위 조작을 했으리라고 생각한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용주 공명선거대책단 단장 책임 하에서 이유미씨가 가져온 녹취 파일과 문자 메시지 등을 점검, 이유미 씨가 사실이고 확실하다고 몇 번이고 다짐했기 때문에 이 단장이 부단장 김인원 변호사를 통해 언론에 공개하라고 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등이 윗선에서 몰랐겠느냐면서 책임론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 "조작된 내용을 모르고 보고를 받았다면 무슨 책임을 질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안철수 당시 당 대선 후보의 입장 표명 문제에는 "안 후보 개인의 입장이기 때문에 제가 입장 표명을 하라 마라 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한 당 차원의 조사에 대해 "무차별적으로 할 수는 없고. 상황 진전에 따라서, 예를 들어서 조사 필요성이 있다고 제기된다면 예외로 할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이어 "어떠한 제한도 없고, 어떠한 지위를 불문하고 조사하고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면 그 즉시 바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고발도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당 일각에서 제보조작 사건과 함께 문준용씨 입사 관련 의혹에 대해 쌍끌이 특검을 진행하자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제보조작 사건이 그 특혜 의혹의 본질을 덮어선 안 된다 하는 그런 국민의 소리가 많이 들어온다"면서도 "사과의 진정성, 수사의 적극적인 협조, 의지 이런 것이 퇴색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이 사건이 검찰 수사로서 종결된 다음에 특검 여부를 주장해도 늦지 않다"면서 '시기상조'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이번 사건으로 인한 국민의당 인사들의 탈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입이 열 개라도 말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해 있기 때문에 별별 소리를 다 하지만 탈당 사태가 일어나고 그러진 않으리 본다"면서 "당이 조직적으로 관여한 게 밝혀지고 은폐하려고 했던 내용이 밝혀지기 전에는 절대 미동도 없을 것"이라고 말.

이밖에 원내 사안 대응에 대해서는 "아직 이유미 당원 개인의 문제라고 밝혀지고 있기 때문에 국회 차원에서의 인사청문회 한 것하고 별개 문제로 다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준용 의혹 허위제보한 이유미 당원 긴급체포
문준용 의혹 허위제보한 이유미 당원 긴급체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민의당에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와 관련해 허위 내용을 제보한 당원인 이유미 씨가 지난 27일 오전 서울 남부지검에서 조사 중 긴급체포돼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