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곽상도 "文정부 인사 14명 자녀, 외고·자사고·8학군 출신"

송고시간2017-06-28 09:45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28일 문재인 정부에서 자녀들이 자사고나 특목고, 강남8학군 고교 등을 졸업한 핵심 인사가 14명 이상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곽 의원이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요청서 등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장·차관급 인사 또는 장관 후보자 가운데 14명의 핵심 인사 자녀 19명이 자사고·외고·국제고·강남8학군 고교 또는 유학파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는 강남 8학군 출신이 8명으로 가장 많았고, 외고 4명, 국제고 3명, 자사고 2명, 유학파와 대안학교 각각 1명 등으로 집계됐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김진표 위원장의 자녀는 대원외고를 졸업했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자녀는 한영외고를 졸업한 뒤 이공계 대학을 거쳐 의학전문대학원에 다니고 있다.

또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의 자녀는 경기외고, 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자녀는 서울외고를 나왔다.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한승희 국세청장,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자녀는 강남 8학군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자진사퇴한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아들은 자사고인 하나고를 졸업했다.

이 밖에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의 자녀 역시 외고를 다녔다. 장만채 전남교육감 아들은 외고를 나와 의대를 갔고, 전교조 출신의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의 아들은 과학고를 졸업한 뒤 법대에 진학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일부 청와대 비서관과 정부부처 차관은 자료제출을 거부했다.

곽 의원은 "자사고와 외고 폐지를 주장하는 문재인 정부의 인사들이 정작 자신들의 자녀는 특목고 등을 보냈다"며 "자사고나 외고를 무리하게 폐지하기보다는 문제점을 개선하고, 일반고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