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생아 침대용 유리칸막이가 갑자기 깨져…아기 2명 얼굴 다쳐

송고시간2017-06-28 08:51

(구리=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산부인과에서 잠들어 있던 신생아들이 유리 파편에 얼굴을 다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께 경기도 구리시 인창동에서 신생아 침대 칸막이용 유리가 갑자기 깨져 신생아 2명이 얼굴에 열상을 입었다.

폐쇄회로(CC)TV를 조사한 결과 별다른 외부 충격 없이 유리가 갑자기 깨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jhch79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