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성추행 혐의' 최호식 전 회장 '기소의견' 송치

송고시간2017-06-28 08:43

강제추행·체포 혐의 적용해 검찰 넘겨…불구속 수사

고개숙인 호식이 전 회장
고개숙인 호식이 전 회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전 회장이 21일 오전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서울강남경찰서로 출두하고 있다. 2017.6.21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서울 강남경찰서는 여직원을 성추행하고 호텔로 끌고 가려 한 혐의(강제추행·체포)로 치킨 프랜차이즈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최호식(63) 전 회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 전 회장은 이달 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과 식사하다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해당 여직원을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23일 최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동종 전과가 없고, 피해자와 합의해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참작해야 한다"며 영장을 반려하고 불구속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이후 경찰은 불구속 상태로 보강 수사를 거쳐 사건을 검찰로 넘기기로 했다.

사건이 불거진 후 최 전 회장은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