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문준용 의혹 조작' 이유미·이준서 주거지 압수수색

송고시간2017-06-28 08:38

고개숙인 '문준용 의혹 허위제보' 이유미 당원
고개숙인 '문준용 의혹 허위제보' 이유미 당원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민의당에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와 관련해 허위 내용을 제보한 당원인 이유미 씨가 27일 오전 서울 남부지검에서 조사 중 긴급체포돼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2017.6.27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조작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남부지검 공안부(강정석 부장검사)는 28일 오전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오전 8시부터 이씨 주거지 등 5∼6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준서 최고위원의 주거지도 압수수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대선 기간 제기된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입사 특혜 의혹을 뒷받침하는 육성 증언 파일과 카카오톡 캡처 화면 등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이유미 사무실 압수수색 진행 중
이유미 사무실 압수수색 진행 중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조작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28일 국민의당 이유미 당원 서울 강남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이 당원 강남 사무실. 2017.6.28
mon@yna.co.kr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