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속 조리기구, 식초물로 중금속 제거하면 '안전'"

송고시간2017-06-28 09:00

식약처, 식품용 금속제 안전 사용방법 제시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스테인리스와 알루미늄 등 식품 조리용 금속 제품을 구입해 처음 사용할 때는 식초를 첨가한 물을 넣어 10분 정도 끓이는 방식으로 표면의 중금속을 제거하는 것이 좋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8일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를 통해 식품용 금속제를 일상에서 안전하게 사용하는 방법을 공개했다.

식품용 금속제는 냄비, 주전자, 프라이팬 등 조리용 기구로 많이 사용되는데 종류로는 스테인리스, 알루미늄, 구리, 주철(무쇠) 등이 있다.

금속은 산성 용액에서 잘 용출된다. 식초를 이용하면 금속제 표면에 있는 중금속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프라이팬은 사용하기 전에 매번 기름 코팅을 하면 조리 과정에서 중금속 성분이 밖으로 나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팬의 물기를 닦아내고 불에 달군 후 식용유를 엷게 바르며 가열하는 과정을 3∼4회 반복하면 된다.

금속제 기구는 전자레인지에 넣어 사용해서는 안 된다. 마이크로파는 금속을 투과하지 못하고 반사되기 때문에 식품이 가열되지 않고, 끝이 날카로운 금속 제품일 경우 마이크로파가 집중되면서 스파크가 일어날 수 있다.

스테인리스 제품을 처음 쓸 때 종이 타월에 식용유를 적당히 묻혀 표면을 닦아내면 제조사가 금속 표면을 부드럽게 만드는 데 사용한 연마제를 제거할 수 있다.

단단하고 보온성이 뛰어나 무쇠솥, 불판 등에 사용되는 주철은 매번 기름 코팅을 한 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 세척 후 바로 건조해야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금속 조리기구, 식초물로 중금속 제거하면 '안전'" - 1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