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부 "中 인신매매국 등급 강등과 북핵 역할은 무관"

송고시간2017-06-28 06:25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21일(현지시간) 국무부청사에서 연설하는 모습 [AP=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21일(현지시간) 국무부청사에서 연설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7일(현지시간) 2017년 인신매매보고서에서 중국을 4년 만에 다시 '3등급' 국가로 강등한 것과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역할은 무관하다고 밝혔다.

국무부 수전 코페지 인신매매 감시전쟁 담당특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인신매매보고서는 중국을 비롯해 세계 각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사실에 근거한 정확한 분석"이라며 "그 밖의 사안에 긍정적일지 부정적일지에 대한 고려는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보고서가 진실하고 정확하길 바란다. 아울러 외교적 약속은 약속대로 계속 지켜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국무부가 매년 발간하는 이 보고서는 각국의 인신매매 실태를 다룬 실증적인 분석일뿐, 미국과 해당국 간 외교, 안보, 통상 관계 등과는 무관하다는 의미다.

코페지 특사는 "보고서에는 중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들, 심지어 미국에 대한 권고사항도 담겨 있다"면서 "(보고서와 상관없이) 외교적으로 우호적인 관계는 지속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2017년 인신매매보고서'에서 중국을 최하위 등급인 3등급(Tier 3) 국가로 분류했다.

국무부는 2013년 중국에 3등급을 부여한 것을 마지막으로, 2014년부터는 중국을 '감시 등급'인 2등급 그룹에 포함해왔다.

3등급은 국가 인신매매 감시 및 단속 수준 1∼3단계 가운데 가장 낮은 최악의 단계다.

국무부는 중국을 비롯해 북한, 러시아, 이란, 콩고, 시리아, 수단, 기니, 베네수엘라, 우즈베키스탄 등 23개국을 3등급 국가로 지정했다.

국무부는 중국의 3등급 지정 이유 중 하나로 '북한 탈북자를 인신매매 때문에 입국했는지 확인조차 하지 않고 강제 송환하는 행태'를 지적했다.

미 정부의 이번 강등 조치에 대해 일각에서는 중국의 반발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중 공조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미국 국무부, 중국·북한 등 인신매매국 3등급 부여 (PG)
미국 국무부, 중국·북한 등 인신매매국 3등급 부여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