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은행 DSR 두달째, 대출승인율 별 변화없어…효과 의문

송고시간2017-06-28 07:01

민주당 박용진 의원 "기준 느슨하다…제대로 된 모형 설계해야"

담보·신용등급에 따라 DSR 250∼400%를 한도로 적용

서울 영등포구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영등포구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박의래 기자 = KB국민은행이 이자는 물론 원금 상환액까지 고려해 대출을 심사하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이하 실질 DSR)를 조기 도입했지만, 눈에 띄는 변화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실이 국민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실질 DSR를 적용한 올해 4월 17일∼6월 12일 가계 대출승인 및 거절 비율이 실질 DSR 적용 전인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었다.

국민은행은 작년 4월 17일∼6월 12일 가계 신용대출 신청 6만2천153건 가운데 약 72.3%인 4만4천964건을 승인했다.

올해에는 신용등급에 따라 실질 DSR 250∼300%로 대출 한도를 제한했으나 대출이 승인된 비율은 거의 그대로였다.

전체 신용대출 신청 5만2천902건 가운데 약 71.6%인 3만7천898건이 승인돼 승인율이 0.7% 포인트 낮아지는 데 그쳤다.

서울 중구 남대문로에 있는 KB국민은행 본점 겸 KB금융지주 본점 건물

서울 중구 남대문로에 있는 KB국민은행 본점 겸 KB금융지주 본점 건물

국민은행은 가계 부동산 담보대출에 대해서는 실질 DSR 300∼400%를 한도를 적용했다. 하지만 대출 승인 결과에 큰 차이는 없었다.

올해 4월 17일∼6월 12일 가계 부동산 담보대출 신청 3만7천1건 가운데 3만5천555건(약 96.1%)이 승인됐다.

작년 같은 기간 신청된 3만2천125건 중 3만1천54건(약 96.7%)이 승인된 것에 비춰보면 승인율이 약 0.6% 포인트 낮아졌을 뿐이다.

올해 4월 17일∼6월 12일 실질 DSR 때문에 대출이 거절된 것은 신용대출 422건, 부동산 담보대출 463건으로 각 분야 대출 신청의 약 0.8%, 약 1.3%에 그쳤다.

1건당 대출 신청 금액은 작년에는 신용대출이 약 2천672만원, 부동산 담보대출이 약 1억121만원이었는데 올해 2천747만원, 1억205만원으로 각각 증가했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국민은행이 다른 은행보다 먼저 실질 DSR를 도입했지만, 기준을 너무 느슨하게 정한 탓에 가계 부채를 적정선에서 억제하는 효과가 의문스럽다는 평가가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2016년 9월 20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2016년 9월 20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용진 의원은 "그간 국민은행은 느슨한 DSR로 사실상 기존 총부채상환비율(DTI)과 다름없는 대출 운영을 하며 명분과 수익을 모두 챙겨왔다"며 "막무가내식 DSR 도입보다는 제대로 된 모형을 설계·운영하는 것이 가계 부채 증가 억제에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임진 한국금융연구원 가계부채연구센터장은 "일괄적으로 DSR 비율을 정하기보다는 대출자 상황이나 대출 성격에 따라 DSR를 차별적으로 적용해야 효과적일 것 같다"며 "DSR 도입 후에도 리스크 관리와 수익성이 사이에서 경영 목적에 맞게 DSR를 조절해 나갈 것 같다"고 제언했다.

국민은행은 "현재 은행권의 여신심사방식 선진화 태스크포스(TF)에서 실질 DSR 산출 방식 개선 방안이 검토 중"이라며 "개선안이 도출되면 이를 검토해 실질 DSR 운영기준을 변경해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