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태권도- 이대훈, 남자 68㎏급 우승…세 번째 금메달

송고시간2017-06-27 20:31

이대훈 '어딜'
이대훈 '어딜'

(무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27일 오후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남자 68kg 이하급 결승에서 한국의 이대훈이 황위런(대만·왼쪽)을 공격하고 있다. 2017.6.27
jaya@yna.co.kr

(무주=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태권도 간판스타 이대훈(25·한국가스공사)이 세계선수권대회 세 번째 금메달 획득했다.

이대훈은 27일 전북 무주 태권도원 T1경기장에서 열린 2017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선수권대회 나흘째 남자 68㎏급 결승에서 황위런(대만)에게 26-8로 승리했다.

이로써 이대훈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개인 통산 3번째 금메달을 수확하고 두 체급 우승도 이뤘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를 시작으로 8년 연속 태극마크를 단 이대훈은 2011년 경주, 2013년 멕시코 푸에블라 세계대회 남자 63㎏급에서 2회 연속 정상에 올랐다.

2015년 러시아 첼랴빈스크 대회에서는 같은 체급 16강에서 져 3연패 달성에 실패했으나 이번 무주 대회에서는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68㎏급으로 체급을 올려 금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WTF 세계랭킹 1위 이대훈은 이날 4강에서 블라디미르 다라클리예프(불가리아)를 23-6으로 누르고 결승에 선착했다.

WTF 세계랭킹 42위인 20세의 기대주 횡위런은 4강에서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요르단)을 9-4로 꺾는 이변을 일으키고 결승에 올랐다.

아부가우시는 리우올림픽 8강에서 이대훈을 누른 뒤 결국 대회 정상까지 올라 요르단 역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금빛으로 물들였던 선수다.

아부가우시를 상대로 한 설욕전은 무산됐지만 이대훈은 금메달로 리우올림픽 동메달의 아쉬움을 씻었다.

1라운드에서 주먹 공격에 이은 몸통 발차기 공격으로 석 점을 뽑아 기선을 제압한 이대훈은 한 번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고 완승했다.

1라운드를 9-0으로 앞선 채 마친 뒤 2라운드에서도 두 차례 몸통 발차기와 석 점짜리 헤드킥 등으로 점수를 벌려 17-4로 달아났다.

3라운드에서도 연이은 헤드킥 등을 성공해 황위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이대훈은 전날 첫판인 락차이 하우이홍통(태국)과 64강전에서 34-10으로 앞선 2라운드 중반 상대가 감점으로 10번째 점수를 내줘 반칙승을 거뒀다.

이어 예라실 카이르베크(카자흐스탄)를 39-27, 에디발 폰테스(브라질)를 25-7, 아볼파지 야구비주이바리(이란)를 15-11로 차례로 누르고 4강에 진출해 동메달을 확보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