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북도 설치 건의안 발의…남부 도의원이 과반 참여

송고시간2017-06-27 18:13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31개 시·군 중 한강 이북 10개 시·군을 분리해 '경기북도'를 만들자는 '분도(分道)론'이 도의회에서 다시 일고 있다.

홍석우(자유한국당·동두천1) 의원 등 도의원 48명은 27일 '경기북도 설치 촉구 건의안'을 발의했다.

공동발의자 48명의 과반인 26명이 경기남부가 지역구여서 눈길을 끈다.

이들은 건의안에서 "경기도의 분도 논의는 1992년 대선 당시 김영삼 후보의 공약사항으로 부각된 이후 정치권에서 계속적인 논의가 있었고 경기북부 지역사회에서는 분도에 대한 긍정적인 공감대가 조성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경기도북부청사, 도교육청북부청사,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의정부지법·지검 등이 소재하는 등 분도를 위한 현실적 제반 요건을 갖춰 경기북도 신설에 따른 행정상 혼란도 최소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김성원(자유한국당·동두천연천) 국회의원이 지난달 20일 대표 발의한 '경기북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의 조속한 가결도 촉구했다.

도의회 관계자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개헌 논의와 함께 분도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는데 북부지역 도의원들은 지금을호기로 판단하는 것 같다"며 "남부지역 도의원들도 상당수 건의안에 서명해 결과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경기도의회 전경
경기도의회 전경

앞서 도의회는 지난 2015년 3월 '경기도 북부지역 분도 촉구 결의안'을 의결한 바 있다.

이번 건의안은 다음 달 11∼18일 열리는 도의회 제321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며 통과될 경우 청와대, 국회, 행정자치부, 경기도에 보내진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