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염수정 추기경 예방…"사람들 마음 다독여주길"

송고시간2017-06-27 18:32

염 추기경 "우리 스스로 변화하고, 빛을 주는 사람이 돼야"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사람들 마음을 어떻게 어루만지고 다독여 줄 것이냐는 도저히 행정으로 하기 어려운 분야"라며 "종교계 지도자들께서 그런 점에 많이 마음을 써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염수정 추기경과 악수하는 이낙연 총리
염수정 추기경과 악수하는 이낙연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명동성당의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해 환하게 웃으며 악수하고 있다. 2017.6.27 kimsdoo@yna.co.kr

이 총리는 이날 서울 명동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해 이같이 부탁했다. 이 총리는 이로써 취임 후 불교, 기독교, 원불교에 이어 천주교 지도자까지 모두 만났다.

이 총리는 "민주주의가 많이 완비됐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억압받는 사람들도 많고, 억울한 사람도 많고, 가난하고 배고픈 사람도 좀처럼 줄지 않는다"며 염 추기경의 조언을 구했다.

이 총리는 또 "명동성당에 올 때마다 이곳이 얼마나 많은 억압받는 사람들에게 희망이고 구원이었던가 생각한다"며 "명동성당뿐만 아니라 한국 천주교는 대한민국 역사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늘 옳은 길을 제시해주시고 인도해줬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염 추기경은 "제일 해야 할 일은 우리 자신이 스스로 변화하는 것"이라며 "누가 하라고 해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 마음에서부터 우리 자신들 스스로 (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염 추기경은 "빛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우리도 노력하고, 도와주시면 좋겠다"며 "중책을 맡으셨기에 잘하실 수 있도록 기도하겠다"고 덧붙였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