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군 퇴역함정 한강 통과 중 모래턱 걸려…내일 예인

송고시간2017-06-27 18:06

모래턱 걸린 군함
모래턱 걸린 군함

[독자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서울 망원한강공원에 전시 예정인 해군 퇴역함정(1천900t급)이 경인아라뱃길을 통해 옮겨지던 중 한강 모래턱에 걸려 멈춰 섰다.

27일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경인아라뱃길 아라한강갑문을 통과한 서울 한강 합류 지점에서 해군 퇴역함정 '서울함'의 배 앞머리 아랫부분이 강의 모래턱에 걸렸다.

사고로 서울함이 움직이지 못하자 한강사업본부 측이 해당 구간의 준설 작업에 나섰다.

한강사업본부 측은 서울함을 옮기던 예인선이 준설이 제대로 안 된 항로로 이탈하면서 서울함이 모래턱에 걸린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3일 경남 통영에서 예인선과 함께 출발한 서울함은 원래 이날 오전 아라뱃길을 통해 한강으로 진입한 뒤 서울 망원 한강공원에 조성 중인 함상공원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한강사업본부 측은 평소 퇴적토가 많이 쌓이는 한강 합류 지점을 서울함이 통과할 수 있도록 그동안 준설 작업을 해왔다. 높이 28m인 함정이 한강 교량을 통과할 수 있도록 배 윗부분의 구조물을 떼어내는 작업도 했다.

한강사업본부 측은 28일 오전 서울함과 예인선을 준설된 정상 항로로 되돌린 뒤 다시 서울 망원 한강공원으로 예인할 방침이다.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는 "지금은 물이 빠지고 있어 밀물 때인 내일 오전 예인 작업을 재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함상공원에는 서울함, 150t급 고속정 2척, 178t급 잠수함 1척 등 총 4척이 전시될 예정이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