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리나라 뉴스 신뢰도 세계 36개국 중 '꼴찌'

송고시간2017-06-27 17:37

로이터연구소 보고서…국민 30% "논쟁 휘말리기 싫어" 뉴스 기피

국가별 뉴스 신뢰도
국가별 뉴스 신뢰도

[한국언론진흥재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우리나라 국민의 뉴스에 대한 신뢰도가 세계 36개국 가운데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언론진흥재단이 공개한 영국 로이터 저널리즘 연구소의 최근 '디지털 뉴스 리포트 2017'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와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총 36개국 7만1천805명(국내 2천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

'국내 대부분의 뉴스를 신뢰할 수 있다'는 문항에 대해 전체 조사 대상자의 43%가 '동의한다'고 답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 26%보다 많았다. 31%는 신뢰 여부를 선택하지 않았다.

뉴스 신뢰도가 가장 높은 국가는 핀란드(62%)였으며 브라질(60%), 포르투갈(58%)도 높은 편에 속했다.

이와 달리 우리나라와 그리스는 23%만이 뉴스를 신뢰한다고 답해 뉴스 신뢰도 최하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뉴스 신뢰도는 검열제도가 존재해 언론 자유가 취약한 말레이시아(29%), 정부와 언론이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슬로바키아(27%)보다 낮다.

아울러 뉴스를 기피한 경험에 대해서는 전체 조사 대상자의 56%가 '있다'고 답했다.

국가별로는 터키(84%)와 크로아티아(82%), 그리스(78%)의 뉴스 기피율이 높았다.

미국의 뉴스 기피율은 65%, 한국은 54%였으며 덴마크(38%), 일본(20%)의 뉴스 기피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뉴스 기피 이유 가운데 '논쟁에 휘말리기 싫어서'를 선택한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우리나라(30%)다. 2위는 정부와 공영방송의 갈등이 극심한 크로아티아(28%)가 차지했다.

정치 성향별로 '주로 의존하는 뉴스 출처가 어디인지' 선택하게 한 결과, 디지털 미디어를 꼽은 비율이 전체 응답자 중 진보층이 47%, 보수층이 43%로 비슷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진보(52%)와 보수(39%) 간 디지털 미디어 뉴스 의존도 격차는 세계 평균보다 컸다.

특히 우리나라의 소셜미디어(SNS) 뉴스 의존도는 진보가 57%로, 보수 32%보다 25%포인트나 높았다.

sujin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