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춘천시 환경미화원 총파업 선언…시민 불편 우려

송고시간2017-06-27 16:41

요구 미수용 시 30일 이후 파업 돌입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 환경미화원 노동자들이 임금 현실화를 주장하며 파업을 선언해 시민 불편이 우려된다.

전국공공운수노조 강원지역본부 춘천시지자체지부는 27일 시청 열린공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춘천시가 임금인상과 감독반장제도 철폐 등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30일 이후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춘천시 환경미화원들이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춘천시 환경미화원들이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이들은 "춘천시가 공무원 임금인상률이 6.5%인데 반해 환경미화원은 3.5% 이상 인상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 "춘천시가 자체적으로 일종의 중간관리자인 '감독 반장제도'를 운영하지만, 불필요한 제도로 인해 연간 5천만원 이상의 혈세가 각종 수당 명목으로 낭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관련 법규에 따라 환경미화원이 접근하기 쉬운 곳에 세면, 목욕, 탈의, 세탁시설을 설치하고 필요한 용품과 용구를 갖추도록 하고 있지만, 24곳의 업무 거점 중 단 2곳만 시설을 갖추고 있고 제대로 된 휴게시설이 없다"고 "춘천시는 갑질 행정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 23일 조합원 총회에서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해 93.8%의 찬성률로 가결된 바 있다.

오는 29일 강원지방노동위원회의 쟁의조정절차만 남겨놓고 있다.

파업에 들어갈 경우 이들 근무지가 대부분 10개 읍면 지역인 탓에 외곽지역 쓰레기 수거 등에 차질이 생겨 주민 불편이 예상된다.

춘천시는 도심지역 쓰레기 수거의 경우 외부 업체에 위탁하고 있다.

이에 대해 춘천시는 지난해 임금이 인상되지 않은 것은 임금요구안을 제때 제출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춘천시 관계자는 "감독반장제도는 미화원의 근무상태 점검을 위해 필수적이며 환경개선사업도 진행 중"이라며 "파업에 돌입할 경우 장비와 인력을 확보해 시민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