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상기 "반드시 검찰개혁…상식 부합하는 법치주의 확립"(종합)

송고시간2017-06-27 16:58

"국민 신뢰 회복에 최선…시대적 소명이라 생각하고 청문회 준비 만전"

"안경환 낙마 관한 소견 있지만 말하기는 곤란"…법무부 탈검찰화 강조

지명 소감 밝히는 박상기 후보자
지명 소감 밝히는 박상기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박상기(65)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27일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면 문재인 정부의 개혁 과제인 법무·검찰 개혁을 반드시 실현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 정부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개혁에 대한 염원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시기에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됐다"며 이같이 지명 소감을 밝혔다.

박 후보자는 "상식과 원칙에 부합하는 법치주의를 확립하고 통합과 소통으로 민생 안정을 이루는 데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 제게 맡겨진 시대적 소명이라고 생각하고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우선 겸허하고 낮은 자세로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학자 출신'의 리더십에 대한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제 전공이 형사법이고 그동안 법무부와 검찰, 시민단체 등에서 활동했고, 법무부와 검찰 각종 위원회에 참가하면서 얻은 경험이 보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또 안경환 전 장관 후보자의 불명예 낙마 후 지명 수락이 부담스럽지 않았느냐는 물음에는 "전임자에 대한 개인적인 소견은 있지만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기 곤란한 점을 양해해주시기 바란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지명 소식이 전해진 직후 법무부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그간 학자 및 시민운동가의 경험을 기초로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정책 과제 중 하나인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등 검찰개혁과 법무부의 탈검찰화를 위하여 헌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