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공항서 무게 9kg 초대형 생물 바닷가재 '탑승객' 화제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웬만한 아이보다도 큰 초대형 바닷가재가 미국 보스턴의 로건국제공항 검색대에서 보안요원에게 '발각'됐으나 사진만 찍히고 무사통과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출처: 마이클 매카시(Michael McCarthy) 트위터.
출처: 마이클 매카시(Michael McCarthy) 트위터.

지난 25일 한 승객이 위탁수하물로 부친 이 바닷가재는 무게 20파운드(9kg)가 넘는 크기로, 산 채로 냉각 용기에 넣어져 컨베이어 벨트로 옮겨지고 있었다. 식당에선 일반적으로 3파운드(1.36kg)만 해도 '거대(jumbo)' 가재로 불린다.

미국 교통안전국(TSA) 대변인 마이클 매카시는 미국 공영라디오 NPR에 보낸 이메일에서 "확실치는 않지만, 지금까지 TSA 검색대에 포착된 바닷가재 중 가장 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1984년 롱아일랜드에서 잡힌 25파운드짜리 괴물 바닷가재가 보스턴에서 알래스카 앵커리지로 수송된 일이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당시의 AP통신 기사를 인용, 보도했다.

로건 공항에서 바닷가재 손님은 사실 흔하다. 뉴 잉글랜드 지역 바다에서 가재가 많이 잡히기 때문이다. 공항 당국도 물이 새지 않도록 밀봉한 투명한 플라스틱 용기에 바닷가재를 넣을 경우 위탁수하물이나 기내반입 수하물로 인정해준다.

이 거대 바닷가재는 매카시 대변인이 기념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림으로써 유명해졌다.

y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6: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