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메라뉴스] 극심한 가뭄으로 흉물 드러낸 삽교천

송고시간2017-06-27 14:50

(아산=연합뉴스) 극심한 가뭄으로 충남 아산과 당진을 사이에 둔 삽교천 중·상류가 바닥을 드러내면서 폐그물 등이 흉물스럽게 널려 있다.

바닥 드러낸 삽교호
바닥 드러낸 삽교호

하천 바닥에는 폐그물과 죽은 물고기가 널려 있다.

아산시 인주·선장면과 접한 삽교천 변에는 물고기를 잡기 위해 설치한 어망들이 물 빠진 펄에 파묻힌 채 방치돼 있다.

그물 대부분은 오래전 설치한 정치망으로 보인다고 주민들은 설명했다.

하천 바닥에는 죽은 물고기와 조개가 썩어가고 있다.

흉하게 모습 드러낸 삽교천 폐그물
흉하게 모습 드러낸 삽교천 폐그물

주민 김모(63)씨는 "내수면 어업권을 가진 어민들이 설치만 해놓고 걷어내지 않아 하천 쓰레기로 전락했다"며 "이번 기회에 버려진 그물을 걷어내는 등 하천을 대대적으로 정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산시 관계자는 "지난 22일부터 호수 바닥에 모습을 드러낸 폐그물을 수거하고 있다"며 "양이 너무 많아 작업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2017. 6. 27 [글·사진 = 이은중 기자]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