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소화, 여자 역도 58㎏급 인상 한국 신기록…12년 만에 경신

송고시간2017-06-27 13:32

김소화, 여자 58㎏급 인상 한국 신기록
김소화, 여자 58㎏급 인상 한국 신기록

(서울=연합뉴스) 김소화가 27일 전라남도 완도 농어민문화체육센터에서 전국남녀역도선수권대회 여자 일반부 58㎏급에서 인상을 시도하고 있다. 이날 김소화는 인상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대한역도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소화(25·인천시청)가 한국 여자 역도 58㎏급 인상 기록을 12년 만에 바꿔놨다.

김소화는 27일 전라남도 완도 농어민문화체육센터에서 전국남녀역도선수권대회 여자 일반부 58㎏급 경기에서 인상 98㎏을 들었다.

2005년 윤진희가 작성한 97㎏을 1㎏ 넘어선 한국 신기록이다.

윤진희는 이후 53㎏급으로 체급을 낮춰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은메달,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동메달을 땄다.

인상에서 '한국 역도의 대표주자' 윤진희의 기록을 넘어선 김소화는 용상에서도 113㎏로 1위에 올라 합계 211㎏으로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이 체급 합계 2위는 196㎏의 서정미가 차지했다.

여자 역도 58㎏급 인상 한국 신기록을 세운 김소화(왼쪽)와 전 기록 보유자 윤진희. [대한역도연맹 제공]

여자 역도 58㎏급 인상 한국 신기록을 세운 김소화(왼쪽)와 전 기록 보유자 윤진희. [대한역도연맹 제공]

남자 일반부 77㎏급에서는 김광훈(35·울산시청)이 인상 150㎏, 용상 196㎏, 합계 346㎏을 들어 9살이나 어린 김우재(26·강원체육회, 합계 345㎏)를 제치고 우승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