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멈추지 않는 도전' 황재균, 트리플A 시즌 7호 홈런

밝은 표정의 황재균[연합뉴스 자료사진]
밝은 표정의 황재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메이저리그에 도전하는 황재균(30)이 마이너리그에서 시즌 7호 홈런을 작렬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산하 트리플A 구단인 새크라멘토 리버캐츠에서 뛰는 황재균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엘패소의 사우스웨스트 유니버시티 파크에서 엘패소 치와와스(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산하)와 벌인 방문경기에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1홈런) 1볼넷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황재균은 지난 6일 시즌 6호 홈런을 친 이후 17경기 만에 다시 손맛을 봤다.

황재균은 내부 경쟁자들에게 연달아 메이저리그 콜업 기회를 내주면서 도전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황재균은 마이너리그에서 메이저리그 도전을 이어나갈지, 자유계약선수(FA)를 선언해 다른 팀을 알아보거나 한국으로 복귀할지 선택에 갈림길에 서 있다.

잔여 연봉을 포기하고 FA를 선언하는 옵트아웃은 한국시간으로 다음 달 2일 행사할 수 있다.

그런 가운데 황재균은 지고 있던 팀에 동점 솔로포를 안기며 '선택의 날' 전까지는 도전을 이어간다는 의지를 보였다.

황재균은 2회초 첫 타석에서는 2루수 내야뜬공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0-1로 밀리던 4회초 선두타자로 나와서는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1-1 균형을 맞춘 동점 홈런이다.

6회초에는 1사 1루에서 볼넷을 골라냈다. 새크라멘토는 볼넷으로만 2사 만루를 채운 뒤 알리 카스티요의 싹쓸이 3루타로 4-2 역전을 만들었다.

황재균은 8회초에는 3루수 땅볼로 잡혔다.

새크라멘토는 9회말까지 4-2 점수를 지켜 승리했다.

황재균은 트리플A 시즌 타율 0.287을 유지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2: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