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에 잠긴 곳도 있는데…전국 저수율 여전히 30%대

송고시간2017-06-27 14:12

지역별 편차 커 해갈엔 역부족…내달 초 장마 영향권

드디어 내린 '단비'
드디어 내린 '단비'

(단양=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지난 25일 단비가 내린 충북 단양군 적성면의 한 논에서 우비를 입은 농군이 논을 바라보고 있다.

(전국종합=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전국 곳곳에 단비가 내렸지만 저수율은 여전히 30%대에 불과해 해갈에는 큰 도움이 되지 못했다.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4일 0시부터 이날 오전 11시 현재까지 100곳에 가까운 관측소에서 강우가 감지됐다.

대부분의 지역에 빗방울이 떨어졌지만 침수 피해를 본 지역이 있는 반면 강우량으로 잡히지 않을 정도로 적게 내린 곳이 많을 만큼 지역별 편차가 컸다.

강우량 100㎜ 이상을 기록한 지역은 169.5㎜의 폭우가 쏟아진 전남 함평을 비롯해 전남 고흥, 광주광역시, 경남 합천, 경기 여주, 용인, 경북 칠곡, 강원 인제, 전북 전주 등 9곳이다.

이들 지역에서는 농경지와 농가 일부, 지하차도가 물에 잠기는 등 침수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전북 완주(96㎜), 충남 예산(80.5㎜), 경기 안성(72.5㎜) 등에도 많은 비가 내렸지만, 대다수 지역에서는 '찔끔 강우'에 그쳐 아쉬움만 남겼다.

이에 따라 저수율은 비가 오기 전과 비교해 별다른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어촌공사에 따르면 현재 전국 평균 저수율은 37%로, 23일의 38%보다 오히려 줄어들었다.

지역별 저수율은 경기 25%, 강원 40%, 충북 36%, 충남 23%, 전북 36%, 전남 36%, 경북 48%, 경남 45%, 제주 78%이다.

풀밭에 올라온 낚시좌대
풀밭에 올라온 낚시좌대

(예산=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지난 20일 계속된 가뭄으로 저수율이 10% 아래로 떨어진 충남 예산의 예당저수지에 설치된 낚시 좌대가 풀밭으로 변한 저수지 바닥위에 덩그러니 놓여 있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비가 적게 내렸고 아직 모내기가 끝나지 않아 저수지 물을 바로바로 끌어쓰는 농가들이 있어서 저수율이 비가 내리기 전에 비해 별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전국 평균 저수율은 이달 21일 39%로 떨어진 뒤 일주일째 30%대에 머물고 있다.

같은 시기 평년 저수율(58.2%)에 비하면 63%에 불과한 수준이다.

특히 가뭄이 심한 경기와 충남의 저수율은 평년 대비 각각 49%, 43% 수준으로 절반에도 못 미치는 심각한 상황이다.

기상청은 장마전선이 29일께 제주도 부근에서 서서히 북상해 내달 2일 전국이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보했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