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BA 최우수선수에 '트리플더블 머신' 웨스트브룩

신인상은 밀워키의 브록던, 식스맨상 휴스턴 소속 고든
러셀 웨스트브룩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셀 웨스트브룩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한 시즌 최다 트리플더블 기록을 세운 러셀 웨스트브룩(29·191㎝)이 2016-2017시즌 최우수선수(MVP) 영예를 안았다.

NBA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2016-2017시즌 시상식을 열고 웨스트브룩을 이번 시즌 MVP로 선정했다.

오클라호마시티 선더 소속 가드인 웨스트브룩은 이번 시즌 평균 31.6점을 넣고 10.7리바운드, 10.4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이번 시즌 웨스트브룩은 정규리그에서 42번이나 트리플더블을 만들어내며 한 시즌 최다 트리플더블 기록을 수립했다.

정규리그 82경기의 절반이 넘는 경기에서 트리플더블을 해낸 것으로 종전 기록은 1961-1962 시즌 오스카 로버트슨의 41회였다.

정규리그 평균 트리플더블 기록 역시 1961-1962시즌 로버트슨 이후 55년 만에 올해 웨스트브룩이 두 번째로 달성했다.

NBA는 지난달 웨스트브룩과 제임스 하든(휴스턴), 카와이 레너드(샌안토니오) 등 세 명을 이번 시즌 MVP 후보로 발표한 바 있다.

신인상 수상자 브록던 [AP=연합뉴스]
신인상 수상자 브록던 [AP=연합뉴스]

신인상은 밀워키 벅스의 맬컴 브록던(25·196㎝)이 선정됐다.

브록던은 이번 시즌 평균 10.2점에 4.3리바운드, 3.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식스맨상은 휴스턴 로키츠의 에릭 고든(29·193㎝), 기량발전상은 밀워키의 야니스 안데토쿤보(23·211㎝)에게 각각 돌아갔다.

또 올해의 수비 선수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드레이먼드 그린(27·201㎝), 올해의 감독으로는 2015-2016시즌 41승 41패였던 휴스턴을 55승 27패로 이끈 마이크 댄토니 감독이 각각 선정됐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2: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