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유라시아 국회의장단 오찬…"북핵해결 지지 부탁"(종합)

송고시간2017-06-27 16:39

"모든 수단 동원 한반도평화 정착"…"협력·공조로 유라시아 공동발전"

"러시아·중국, 북한에 보다 적극적인 역할 해주길 기대"

문 대통령, 유라시아 국회의장들과 악수
문 대통령, 유라시아 국회의장들과 악수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 대표단 초청 오찬에서 각국 의장들과 인사하고 있다. scoop@yna.co.kr

유라시아 국회의장 환영사하는 문 대통령
유라시아 국회의장 환영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 대표단 초청 오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17.6.27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유라시아 의회 대표 여러분께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의장단과 오찬 환영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한국 정부 역시 국제사회와 함께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는 유라시아의 다른 이름이 다양성이라고 생각한다. 여기 모인 우리의 모습과 언어만 봐도 그렇다"며 "그러나 우리에게는 이웃 나라 사이에 더 교류하고 더 협력할수록 각국이 함께 더 번영할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라시아 지역의 공동 번영이야말로 우리 모두가 각국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저는 지난 5월 대통령에 취임한 이후 국정 운영의 소중한 파트너인 국회와 협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런 '협치의 정신'이 유라시아 지역의 공동 성장과 발전에도 꼭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유라시아 국회의장들과 건배'
문 대통령, '유라시아 국회의장들과 건배'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 대표단 초청 오찬에서 각국 의장들과 건배하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물류 네트워크 구축, ICT 인프라 확충 등 유라시아 국가들이 함께 풀어가야 할 과제들이 적지 않으며, 국제적인 협력과 긴밀한 공조가 새 길을 여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그 길에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가 큰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하며, 유라시아 평화와 번영의 산실이 될 것으로 믿는다. 우리 정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환영사에 이란의 라리자니 국회의장은 "유라시아 민주화 균형을 위해 이 회의의 역할이 중요한데 테러리즘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노력하자"며 테러단체를 지원하는 국가들의 역할도 바로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테러리즘에 국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유라시아 국가간 연대가 필요하다"며 "이란의 핵 문제 해결 경험이 북핵 문제의 해결에 교훈이 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체코 하마첵 하원의장에게 "체코와 한국은 제조업 강국이라는 공통점이 있으니 이런 장점을 살려 협력하면 양국의 경제공동번영에 효과적일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블로딘 러시아 하원의장에게는 "나는 러시아를 매우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당선되지마자 특사를 파견했다"며 "한국과 러시아가 북핵 해결을 비롯한 동북아 평화·번영을 위한 파트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 리그마툴린 하원의장에게 "중앙아시아에는 고려족이라 불리는 우리 동포들이 많아서 형제국처럼 친근함을 느낀다"며 "경제성장과 민주주의 발전을 함께 이룬 한국의 경험을 다른 나라들과 공유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러시아와 중국이 한반도와 국경을 접한 나라인데 육로를 이용하지 못하고 배나 항공기를 이용해야 한다"며 "러시아·중국이 한국과 육로, 철도로 왕래하도록 도와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러시아와 중국은 북한과 좋은 관계를 맺어왔고 영향력도 있으므로 북한에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