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변하는 日직장문화…신입사원 48% "동료 야근해도 나는 퇴근"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장시간 노동이 심각한 일본에서 새내기 직장인들의 인식이 크게 바뀌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일본생산성본부가 올해 봄 입사한 기업 신입사원 1천88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의식조사결과에 따르면 '주위 사람들(동료, 상사, 부하)이 야근을 하더라도 자신의 일이 끝났다면 퇴근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48.7%에 달했다.

답변율은 2001년 같은 조사에 이 항목의 질문이 들어간 이후 가장 높았다. 작년과 비교해봐도 9.9%포인트나 증가했다.

퇴근 눈치를 보지 않겠다는 신입사원들이 늘어난 것은 2015년 과도한 야근에 시달리던 대기업 덴쓰(電通)의 신입사원이 자살하는 사건이 일어난 뒤 장시간 노동 문제가 사회적인 이슈가 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여기에 저출산 문제로 일할 사람은 부족하고 일자리는 넘쳐나는 상황에서 회사에 과도하게 '충성'하기보다는 사생활을 즐기겠다는 분위기가 사회 초년생들 사이에서 퍼진 것도 인식을 바꾸는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직장의 동료, 상사, 부하 등과 근무시간 이외에는 어울리고 싶지 않다'는 항목에서는 작년보다 10.1%포인트 늘어난 30.8%가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데이트 약속이 있는데 야근 명령을 받을 때'에는 작년 조사 때보다 6.1%포인트 높은 28.7%가 '거절하고 데이트를 하겠다'는 답을 내놨다.

설문 조사에서는 일하는 목적으로 '즐겁게 생활을 하기 위해'라고 말한 응답자가 예년보다 늘어난 반면 '자신의 능력을 시험하기 위해', '사회에 도움이 되려고'라는 대답은 전보다 줄었다.

도쿄의 샐러리맨
도쿄의 샐러리맨2016년 10월 12일 오전 일본 도쿄도 주오구에서 직장인들이 출근하고 있다. [촬영 이세원]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2: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