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마트, 청년상인과 손잡고 구미에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오픈(종합)

송고시간2017-06-27 13:50

(구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청년상인이 손을 잡았다.

이마트는 27일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에 있는 선산봉황시장에 '노브랜드 청년 상생스토어'과 '청년몰'을 열었다고 밝혔다.

대형마트와 골목상권의 갈등이 곳곳에서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청년상인이 전통시장 내에 대형마트의 전문점 유치를 끌어내 눈길을 끈다.

이마트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시장에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라는 이름으로 실속형 자체브랜드(PB)인 노브랜드 전문점을 열고 있다.

구미점은 충남 당진 전통시장 2층에 지난해 8월 개장한 1호점에 이은 2호점이다.

이번 매장 개장은 선산봉황시장에서 점포를 운영하는 30대 청년상인인 김수연 씨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선산봉황시장은 조선 시대 오일장으로 시작된 유서 깊은 시장으로, 1993년 현대식 건물로 탈바꿈했다.

1층에 106개의 점포가 운영되고 있지만, 1천625㎡(500평) 규모의 A동 2층은 24년간 공실로 방치돼왔다.

김 씨는 2015년부터 시장 1층에서 천연비누 등 다양한 생활용품을 판매해오고 있다.

처음에는 김 씨를 비롯해 총 8명의 청년상인이 이곳에서 점포를 운영했으나, 지금은 김 씨를 포함해 2명만 남을 정도로 영업환경이 악화했다.

김 씨뿐만 아니라 대다수 상인의 사정이 좋지 않다. 시장 밖 공터에 경북 최대 규모 오일장이 서는 날을 제외하면 영업이 어려운 날이 많아졌다.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고민하던 김수연 씨는 당진시장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사례를 접하고 직접 발 벗고 나섰다.

그는 시장 상인들에게 상생스토어에 대해 설명하고 유치 동의를 구했다.

상인회는 구미시에도 상생스토어 유치를 위한 시 차원의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노브랜드 구미 상생스토어 내부 [사진제공 이마트=연합뉴스]
노브랜드 구미 상생스토어 내부 [사진제공 이마트=연합뉴스]

당진점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협업이라면, 구미점은 여기에 청년상인까지 함께 어우러진 형태다.

청년상인 김씨가 직접 나서 유치에 핵심 역할을 했을 뿐만 아니라, '청년몰'까지 들어서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선산봉황시장 A동 2층 1천650㎡(약 500평) 중 420㎡(약 125평)을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로 꾸민다.

그 바로 옆에 17명의 청년상인이 운영하는 매장이 모여 있는 청년몰이 250평 규모로 들어선다.

나머지 공간은 다양한 장난감을 갖춘 어린이 놀이터와 고객쉼터시설 등이 들어선다.

상생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로 가려면 청년몰을 거쳐야만 하는 구조로 설계됐다.

이마트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시장 주력 상품인 신선식품은 판매하지 않고 가공식품과 생활용품 위주로 판매한다.

다만 상인회가 시장의 약점으로 지적된 수산물 판매를 요청해 일부 수산물은 구비했다.

이갑수 이마트 사장은 "지난해 당진전통시장에 첫선을 보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가 청년상인과 협의를 통해 더 나아진 형태의 상생 모델로 진화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경제 주체들과 지혜를 모아 진정한 상생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브랜드 구미 상생스토어 외부 [사진제공 이마트=연합뉴스]
노브랜드 구미 상생스토어 외부 [사진제공 이마트=연합뉴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