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미애 "사드만이 한미동맹 할수있는 것이라 생각해선 안돼"

한국학술연구원 주최 제14차 코리아포럼 축사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7일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해 마치 이것이 특별한 방책·비책이고 이것만이 한미동맹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안될 것 같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한국학술연구원이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제14차 코리아포럼 축사에서 "(전쟁 등을) 어떻게 피할지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고 그런 방법을 모두 구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단순히 제재와 압박만으로 통하지 않는다는 것도 이해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이미 사드를 뛰어넘는 비대칭적인 전략 무기를 북한은 빠른 속도로 개발, 확보하고 일부는 성능이 실전에 배치 가능할 정도라는 것도 무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이어 "자칫 사드의 정치적 함의가 커져서 그것이 미중 갈등으로 표출되고 있고, 남북간 오해가 있고 한다면 그 피해는 전쟁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전쟁은 돌발적인 것이다. 전쟁은 예고편도 징후도 없다. 전쟁은 그 나라의 결정권자가 전쟁이라고 선언하는 순간 일어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그래서 '사드라는 것이 정치적으로 과잉·과장되지 않았나'하는 우려 때문에 저는 많은 고민을 하는 집권여당 대표"라면서 "남북간 긴장을 어떻게 완화할 수 있느냐. 반드시 완화해야 한다. 지금은 그런 때"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날 '외교의 실패는 전쟁으로 이어진다'는 조지 캐넌의 말을 인용하면서 "자칫 지금의 실수나 착시는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 남북한뿐 아니라 미중간에도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 한반도는 그 사이에 지정학적으로 취약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말하는 추미애
인사말하는 추미애(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국학술연구원 주최로 열린 제 14차 코리아 포럼 북핵 문제 국제학술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6.27
saba@yna.co.kr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