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한국당 빼고 추경심사 수순밟기…宋 음주운전 파장 주시

"추경, 개문발차식 논의"…금명간 일부 상임위 상정 추진
"개혁반대 세력 조직적 낙마작전이면 좌시못해"…송영무 엄호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자유한국당을 일단 제외한 채 국회 추경 심사를 진행하기 위한 수순 밟기에 들어갔다.

청문정국에 발이 묶인 추경 처리를 위해 국민의당 및 바른정당과 먼저 첫발을 떼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하면서 이들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은 제보조작 파문을 놓고 국민의당을 압박했고, 바른정당에는 개혁적 보수 면모를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원내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당이 추경심사를 거부하고 있으므로 추경 심사에 동의하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과 먼저 개문발차식으로 논의를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런 입장에 따라 국민의당 및 바른정당과 함께 금명간 국회 상임위에 추경안을 상정하고 토론도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당 관계자는 "추경안 상정만큼은 이번 주에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위원장을 맡은 상임위와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힌 위원회를 제외하고 최소 4개 정도의 상임위에서 추경논의를 시작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추경심사에 임했으면 한다는 것은 국민의 바람을 정확히 읽어낸 것"이라며 바른정당의 협조를 거듭 요청했다.

또한,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제보조작 파문과 관련해 "석고대죄를 해야 한다"면서 여론의 비판에 직면한 국민의당을 우회적으로 압박했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추경심사를 거부한 한국당 때리기도 계속했다.

한국당이 추경 참여 의사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해서 다른 야당의 동참을 끌어내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어느 야당도 정부 출범시 이렇게 비협조적으로 했던 적 없다"면서 "한국당은 국민이 안중에나 있느냐"면서 비판했다.

민주당은 동시에 김상곤(교육부)·송영무(국방부)·조대엽(고용노동부) 후보자를 겨냥한 야당의 낙마공세에 "야당이 묻지마 낙마를 기정사실인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민주당은 고액 자문료 논란 등을 놓고 낙마공세가 집중되는 송 후보자에 대해 '개혁반대 세력의 조직적 저항'까지 언급하면서 엄호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방산비리에 연루된 것처럼 매도하는 송 후보자의 자문활동 대다수가 수출 자문이었다"면서 "자문료 지급에 있어 법적 하자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만일 송 후보자가 장관으로 취임하면 불이익을 받거나 개혁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는 전·현직 인사들이 조직적으로 낙마작전을 펼치고 있다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야당이 이날 송 후보자의 음주 운전 은폐 의혹을 추가로 제기하면서 민주당은 여론 동향도 주시하는 분위기다. 조대엽 후보자의 음주 운전 논란과 중첩돼 파장이 커질 수 있다는 점에서다.

당내에서도 송 후보자를 포함해 일부 후보자의 자진사퇴가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계속 나오고 있다.

한 중진 의원은 "교육부 장관 후보자면 논문표절이 없어야 하고 국방부 장관은 방산비리를 척결할 수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게 다 걸리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당 지도부가 청와대에 당 안팎 여론을 간접적으로 전달했다는 말도 들린다.

다만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 때와 달리 당 지도부는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의 해명을 들어봐야 한다"는 방침을 견지하고 있다.

與, 한국당 빼고 추경심사 수순밟기…宋 음주운전 파장 주시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2: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