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우 전 수석 "朴, '비선실세' 있냐 물으니 '비참하다' 했다"

송고시간2017-06-27 15:19

검찰, 김 전 홍보수석 진술조서 공개…기업인 독대 관련한 부분도 포함

법정 향하는 박근혜
법정 향하는 박근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공모해 뇌물을 받거나 요구·약속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6.27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검찰이 과거 수사당시 김성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진술한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대화 내용을 27일 공개했다.

검찰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씨 재판에서 김성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의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관계, 최씨의 국정농단 범행을 알고 있었는지 등에 관해 설명해 혐의 내용 입증을 뒷받침하기 위한 취지다.

조서 내용에 따르면 김 전 수석은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의혹이 불거진 이후인 지난해 10월12일 박 전 대통령, 우병우 당시 민정수석 등과 대책 논의 자리를 갖고 박 전 대통령에게 "비선실세가 있느냐"고 물었다. 박 전 대통령은 이에 "비참하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이 대답을 최씨의 존재를 인정한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검찰에서 설명했다.

김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에게 그 사람이 호가호위하는지도 여쭤봤더니 '그 사람이 한 일에 대해선 모른다'는 취지로 말한 기억이 난다", "비선 실세에 대해 국민들에게 밝혀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는데 대통령이 별다른 말씀이 없었다"고도 진술했다.

그는 또 "그 직전에 안종범 수석에게 어떻게 된거냐 물으니 기업인들 독대가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래서 제가 기업인 독대 이야기도 (대통령 입장 자료에) 써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더니 대통령께서 완강히 반대하신다고 했다"고 진술했다.

김 전 수석은 한창 미르·K재단 의혹이 보도될 즈음 박 전 대통령이 10월24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개헌 의제를 던진 것을 두고 "개헌 발표 이후 모든 언론이 그걸 쫓아가는 상황이어서 다들 신의 한 수였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도 공개됐다.

그러나 바로 당일 저녁 JTBC의 태블릿 PC 보도가 터지면서 개헌 이슈는 묻히고 말았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