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제보조작·문준용 특혜취업 의혹 동시 수사해야"

국민의당 동시특검론 꺼내들고 돌파시도…바른정당도 호응
한국당, 진상규명 필요성 공감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김동호 기자 = 야권은 27일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와 관련한 국민의당 제보조작은 물론 준용 씨의 특혜취업 의혹을 동시에 수사할 것을 요구했다.

제보조작 파문의 당사자인 국민의당은 수세에 몰린 정국 돌파용으로 문준용 씨의 취업 의혹 수사까지 포함한 특검 카드를 꺼내 들었다.

바른정당은 검찰이든, 특검이든 수사를 통해 제보조작과 특혜취업 모두에 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호응했고, 한국당 역시 특검도 마다치 않겠다는 기류다.

구치소 향하는 '문준용 의혹 허위제보' 이유미
구치소 향하는 '문준용 의혹 허위제보' 이유미(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민의당에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와 관련해 허위 내용을 제보한 당원인 이유미 씨가 27일 오전 서울 남부지검에서 조사 중 긴급체포돼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2017.6.27
jieunlee@yna.co.kr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준용 씨 특혜채용 의혹과 증거조작 두 가지 사건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도록, 특검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있어서는 안 될 천인공노할 증거조작이 있었지만 그렇다고 해서 문준용 씨의 특혜취업 의혹에 면죄부를 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게 밝혀져야 하며, 어떤 의혹도 없이 한꺼번에 다 해결할 수 있으니 여야가 합의한다면 특검이 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특검 추진에 힘을 실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논평에서 "가짜 녹음파일이 국민의당 최고위원의 지시에 의해 이루어진 것이라면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다"며 "검찰은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해 한 점 의혹 없이 진실을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 이상 문준용 씨에 대한 취업 특혜 의혹이 제기되지 않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에서 특혜 논란에 대해 종지부를 찍는 것이 맞는다"며 "검찰은 문준용 씨와 관련된 모든 의혹을 낱낱이 파헤치고 진실을 가려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논란과 의혹이 증폭되지 않기 위해서는 특검이 되든, 어떤 방식이 되든 명확한 진실 규명이 필요하다"며 특검에도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제기 '카톡화면 · 녹음파일' 조작(PG)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제기 '카톡화면 · 녹음파일' 조작(PG)[제작 이태호]

한국당 역시 제보조작과 문준용 씨 관련 의혹이 동시에 규명돼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특검 실시 여부는 당내 논의를 거쳐 결정하겠다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특검은 당연히 해야 한다고 본다"며 "대통령의 아들 특혜의혹에 대해 많은 국민이 의구심을 갖고 있기 때문에 야당이 추천한 특검을 통해 한 방에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의당 제보조작 파문과 이에 따른 특검 요구에 대해서 매우 중대한 사건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사태 추이를 좀 더 지켜보고 난 뒤 한국당의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