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정부, 文대통령 후쿠시마사고 사망자수 언급에 유감 표명(종합)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후쿠시마(福島) 원전사고 사망자 수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사실과 다르다며 한국 정부에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고 지지통신이 27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지난 22일 주일 한국대사관 참사관에게 문 대통령이 지난 19일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를 언급한 데 대해 "올바른 이해에 기초하지 않아서 매우 유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탈원전 방침을 밝히면서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2016년 3월 현재 총 1천368명이 사망했다"며 "사고 이후 방사능 영향으로 인한 사망자나 암 환자 발생 수는 파악조차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의 관련 발언을 두고 근거가 불명확해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며 "소문에 따른 피해를 불식하기 위해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더욱 힘쓸 것"이라는 외무성 담당자의 말을 전했다.

한국의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3일 설명자료에서 일본의 일부 매체가 지난해 3월 6일 후쿠시마 원전사고와 관련, '재해 피난 중 사망자가 현재까지 1천368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앞서 극우성향의 일본 산케이신문은 문 대통령의 발언이 있었던 다음날 "어떤 숫자를 인용했는지 알 수 없지만 당혹스럽다"는 부흥청 담당자의 말을 전하며 트집을 잡았다.

산케이는 당시 "부흥청에 따르면 지진과 쓰나미가 (사망) 원인인지, 원전사고가 원인인지 구별할 수 없어 원전사고로 압축해 사망자 수는 산출하지 않는다"며 "문 대통령이 언급한 숫자는 지난해 3월 도쿄신문이 자체 집계한 원전 관련 사망자 수와 일치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9: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