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947년 보스턴 마라톤 우승' 서윤복 옹 별세(종합)

당시 세계신기록으로 금메달…광복 이후 어렵던 시절 국민에 희망 줘
고 서윤복 옹의 보스턴마라톤 우승 당시 모습
고 서윤복 옹의 보스턴마라톤 우승 당시 모습[대한체육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육상 원로 서윤복 옹이 27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27일 대한육상연맹에 따르면 서윤복 옹은 이날 오전 4시 40분께 세상을 떠났다.

1923년 서울에서 태어난 서윤복 옹은 24세이던 1947년 4월 19일 보스턴 국제마라톤 대회에서 2시간 25분 39초의 당시 세계신기록으로 우승했다.

세계 4대 마라톤 중 하나인 보스턴 마라톤의 사상 첫 동양인 우승이었다.

그는 광복 이후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전 어렵고 힘든 시절에 국제마라톤 대회를 제패, 한국의 존재를 세계만방에 알리고 국민에 희망을 줬다.

서윤복 선생 선수 시절
서윤복 선생 선수 시절[대한체육회 제공=연합뉴스]

정부가 수립되기 전이니 엄밀히 말하면 무국적이었다.

서윤복은 일본 강점기 일본인들이 입던 헌 옷을 입고 동대문에서 헌 스파이크 운동화를 구해 밑창의 못을 빼고 리어카 바퀴의 고무를 잘라 덧대 신고 훈련에 매진했다.

보스턴 마라톤 참가를 위해 미국으로 건너갈 때는 미군 군용기를 얻어타고 갔다.

당시 우리나라 육상대표팀 감독은 일제식민지 시절인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금메달리스트인 고 손기정 옹이었다.

서윤복의 우승이 확정된 뒤 두 사람은 서로를 얼싸안고 펑펑 울었다고 한다.

이듬해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이 된 이승만 선생은 귀국한 서윤복에게 "난 몇십 년 동안 독립운동을 했는데도 신문에 많이 나오지 못했다. 그대는 겨우 2시간 조금 넘게 뛰고도 신문의 주목을 받는구나"라는 농담했다고 전해진다.

김구 선생은 '족패천하'(足覇天下: 발로 천하를 제패하다)라는 휘호를 써줬다.

보스턴 마라톤 우승 후 월계관을 쓴 서윤복 옹
보스턴 마라톤 우승 후 월계관을 쓴 서윤복 옹[대한체육회 제공=연합뉴스]

서윤복 옹은 선수 생활을 은퇴한 후 육상 지도자로 변신, 후배를 육성하는 전문 체육 행정가로서 한국 체육 발전에 큰 업적을 남겼다.

그는 대한육상연맹 전무이사, 부회장, 고문, 대한체육회 부회장 등을 지냈다. 2013년에는 대한체육회 스포츠 영웅에 선정됐다.

장례는 대한체육회장으로 거행된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2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29일 오전 9시다.

원로 마라토너 서윤복 옹
원로 마라토너 서윤복 옹지난 47년 제51회 보스턴마라톤 대회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서윤복옹이 2001년 자신의 우승장면이 담긴 사진을 들어 보이고 있다. /문화일보제공/체육/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 ⓒ 2001 연 합 뉴 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947년 보스턴 마라톤 우승' 서윤복 옹 별세
'1947년 보스턴 마라톤 우승' 서윤복 옹 별세(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육상 원로 서윤복 옹이 27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빈소에서 관계자들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1923년 서울에서 태어난 서윤복 옹은 24세이던 1947년 4월 19일 보스턴 국제마라톤 대회에서 2시간 25분 39초의 당시 세계신기록으로 우승했다. 세계 4대 마라톤 중 하나인 보스턴 마라톤의 사상 첫 동양인 우승이었다.장례는 대한체육회장으로 거행되며 발인은 29일 오전 9시다. leesh@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