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7월 7일, 70만원 미만'…갤럭시노트FE 출시 확정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채새롬 기자 = 갤럭시노트7의 부품을 재활용해 새로 만들어진 삼성전자[005930] 스마트폰 '갤럭시노트FE'가 7월 7일 발매된다.

2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이동통신사들과 삼성전자는 이런 출시 계획을 최근 확정했으며 곧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가격은 70만원 미만인 것으로 알려져 69만원대 출시가 유력하다

갤럭시노트FE는 삼성전자가 작년에 배터리 발화 문제로 리콜했던 갤럭시노트7를 회수한 후, 안전성 문제가 없는 배터리를 장착하고 내부 소프트웨어도 전면 업그레이드해 내놓는 신제품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을 재활용하지 않고 그냥 폐기처분할 경우 막대한 환경오염이 우려된다는 그린피스의 지적을 받고 올해 초부터 갤럭시노트FE의 생산과 출시를 준비해 왔다.

갤럭시노트FE에는 삼성전자가 최신 플래그십인 갤럭시S8에 탑재한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도 일부 들어가게 된다.

음성비서 서비스 '빅스비' 중 정보를 한 화면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는 '홈'과 약속 시간·장소와 할 일을 알려 주는 '리마인더' 기능이 갤럭시노트FE에 탑재된다. 다만 음성대화형 정보제공 '보이스' 기능과 카메라 피사체에 관한 정보를 보여 주는 '비전' 기능은 포함되지 않는다..

업계에서는 갤럭시노트FE의 출시 일정과 가격이 '7·7·7'(7월 7일, 70만원 미만)에 맞춰진 점을 들어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의 '부활'을 기념하는 의미로 이렇게 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지난 1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가격 비교 사이트인 다나와는 현재 갤럭시노트7 리퍼폰을 '갤럭시노트7 FE'라는 이름으로 69만9천600원에 예약 판매하고 있다. FE는 팬덤 에디션(Fandom Edition)의 약자라고 한다. [다나와 홈페이지 캡처 = 연합뉴스]
지난 1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가격 비교 사이트인 다나와는 현재 갤럭시노트7 리퍼폰을 '갤럭시노트7 FE'라는 이름으로 69만9천600원에 예약 판매하고 있다. FE는 팬덤 에디션(Fandom Edition)의 약자라고 한다. [다나와 홈페이지 캡처 = 연합뉴스]

solatido@yna.co.kr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