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강화도∼석모도 '육로 열렸다'…28일 0시 개통

송고시간2017-06-27 15:01

'석모 대교' 착공 4년 만에 개통…길이 1.54㎞·왕복 2차로

강화도∼석모도 육로 연결…개통 앞둔 석모대교
강화도∼석모도 육로 연결…개통 앞둔 석모대교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7일 오후 개통을 하루 앞둔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 석모대교 위를 시민이 걷고 있다. 2013년 3월 착공한 이 다리는 폭 12m, 길이 1.54㎞에 왕복 2차로다. 총 사업비 854억원이 투입됐다. 올해 8월에 개통할 예정이었으나 사업 공정이 예정보다 빠르게 진행돼 두 달가량 앞당겨져 28일 0시 개통을 앞두고 있다. 2017.6.27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연간 관광객 100만 명이 찾는 인천 석모도와 강화도 본섬을 잇는 석모 대교가 착공 4년여 만에 개통한다.

인천시 강화군은 27일 오후 3시 석모 대교 개통식을 열고 28일 0시부터 전면 통행을 시작한다.

강화도∼석모도 육로 연결…개통 앞둔 석모대교
강화도∼석모도 육로 연결…개통 앞둔 석모대교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7일 오후 개통을 하루 앞둔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 석모대교 위를 시민이 걷고 있다. 2013년 3월 착공한 이 다리는 폭 12m, 길이 1.54㎞에 왕복 2차로다. 총 사업비 854억원이 투입됐다. 올해 8월에 개통할 예정이었으나 사업 공정이 예정보다 빠르게 진행돼 두 달가량 앞당겨져 28일 0시 개통을 앞두고 있다. 2017.6.27
tomatoyoon@yna.co.kr

이날 개통식에는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유정복 인천시장, 이상복 강화군수를 비롯한 정계 인사들과 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2013년 3월 착공한 이 다리는 폭 12m, 길이 1.54㎞에 왕복 2차로다. 총 사업비 854억원이 투입됐다.

올해 8월에 개통할 예정이었으나 사업 공정이 예정보다 빠르게 진행돼 두 달가량 앞당겨졌다.

강화군 내가면 황청리와 삼산면 석모리를 연결하는 이 다리를 통하면 서울·경기권에서 석모도까지 오는 데 1시간 정도가 걸린다. 원래는 30분 간격으로 운항하는 배가 석모도로 가는 유일한 교통편이었다.

우리나라에서 22번째로 큰 섬인 석모도는 연간 10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관광 명소지만 접근성이 낮아 내륙에서 찾아가기가 어려웠다.

'걸어서 석모도 가볼까'
'걸어서 석모도 가볼까'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7일 오후 개통을 하루 앞둔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 석모대교 위를 시민이 걷고 있다. 2013년 3월 착공한 이 다리는 폭 12m, 길이 1.54㎞에 왕복 2차로다. 총 사업비 854억원이 투입됐다. 올해 8월에 개통할 예정이었으나 사업 공정이 예정보다 빠르게 진행돼 두 달가량 앞당겨져 28일 0시 개통을 앞두고 있다. 2017.6.27
tomatoyoon@yna.co.kr

석모 대교 개통으로 연간 통행시간 절감 비용 6억8천900만원, 인천 지역 생산유발 효과 943억원, 고용 창출 855명 등의 경제적 효과가 날 것으로 강화군은 내다봤다.

강화군은 인구와 차량 유입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등산로·화장실 정비, 도로 확·포장, 가로등 설치 등의 기반 시설 개선 사업을 마쳤다.

또 장기 계획으로 해양헬스케어 단지와 주민 생태 휴식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