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곳곳에 대형 유통매장…골목상인들 상경시위

송고시간2017-06-27 14:11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지역 골목상인들이 대기업의 대형 유통매장 확장 움직임에 반발, 상경 시위에 나섰다.

이마트타운 반대 부산시민대책위와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 등은 27일 이마트 서울 본사와 국회 앞에서 잇달아 시위를 열고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해를 규탄했다.

이들은 이마트타운 연산점 사업철회를 촉구하며 인허가 관청인 부산 연제구 앞에서 지난달 말부터 단식 농성을 벌여왔다.

중소상인들 '이마트타운 연산점' 철회 촉구
중소상인들 '이마트타운 연산점' 철회 촉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인들은 "대형 유통업체의 골목상권 침해가 임계점을 넘어섰다"며 "이마트뿐만 아니라 국내외 대규모 유통업체가 부산지역 곳곳에 매장을 준비하면서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상인들은 "코스트코가 남구 용호동에 1만여㎡ 규모의 매장을 준비하고 있고 롯데는 거제동에 롯데빅마트 최저가 매장인 온리프라이스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금정점을 이트레이더스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며 노브랜드 매장 확장과 편의점 재정비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업체인 서원유통은 최근 해운대구 재송동에 점포 진출을 위한 용지매입을 완료했다고 상인들은 전했다.

이들은 이마트타운 연산점이 다른 유통업체의 점포 확장 경쟁을 촉발할 수 있다며 전국 중소유통인과 힘을 합쳐 반대 운동을 지속해서 벌이기로 했다.

부산 연제구가 지역구인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를 개설할 때 지역 상생 역할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유통산업발전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최근 발의했다.

법안은 대규모 점포 개설 신청 시기를 건축물 신축이나 리모델링 상황을 고려하도록 한 것과 지역협력계획의 강제 이행 근거를 담고 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